'마약 투약→리벤지 포르노' 폭로 서민재… 남태현과 2년째 안 끝나는 인연 [ST이슈]

입력2024년 07월 10일(수) 17:50 최종수정2024년 07월 10일(수) 17:50
남태현, 서민재/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됐던 가수 남태현과 그의 전 연인인 인플루언서 서민재가 이번에는 리벤지 포르노 의혹으로 진흙탕 싸움을 시작했다.

10일 서민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유감스럽게도 상대방은 제가 브런치에 작성한 글 중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들을 일방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저를 거짓말쟁이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태현이 리벤지포르노 협박으로 보낸 문자와 영상 캡처본, 폭행 당시 목격자와 진단서까지 갖고 있다고 알렸다.

서민재는 "상처를 입힌 상대에게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지라'라는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궁금할 따름"이라고 분노했다. 이어 "다시 한번 분란을 일으킨 점 사과드리며 저 역시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는 자책하고 반성하며 살아갈 것"이라며 앞서 폭로된 마약 논란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남태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얼마 전부터 전 연인(서민재)이 전 남자 친구 관련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전후 사정은 무시한 채 본인의 이야기는 제외하고 상대의 잘못만 골라서 언급하는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고 서민재가 주장한 '리벤지 포르노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서민재는 지난달 한 플랫폼에 '내가 겪었던 데이트 폭력'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서민재가 남태현과의 마약 투약 사실을 SNS를 통해 폭로한 뒤 남태현이 지극히 사적이고 분명 지웠다고 했던 사진을 보내왔고, 결국 이 문자 내용으로 민형사상 고소를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를 써줬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지난 2022년 8월 SNS를 통해 서로의 마약 투약 사실을 폭로하고 사과하기를 반복하다 나란히 처벌을 받게됐던 상황을 언급하며 다시 시작된 폭로에 피로감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2년 째 끝나지 않는 질긴 인연'이라며 두사람의 진흙탕 싸움에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편 검찰은 남태현에게 징역 2년, 서민재에게 징역 1년6개월을 각각 구형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