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가이즈' 이성민X이희준, 점점 잘생겨 보이는 매직 [ST종합]

입력2024년 06월 11일(화) 16:35 최종수정2024년 06월 11일(화) 16:37
핸섬가이즈 언론배급시사회 이성민 이희준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올 여름 가장 '美친' 영화다. 클리셰를 무참히 깨부수고, 쉴 틈 없는 웃음과 오싹함을 선사하는 '핸섬가이즈'다.

11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핸섬가이즈'(연출 남동협·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돼 남동협 감독, 배우 이성민, 이희준, 공승연, 박지환이 참석했다.

'핸섬가이즈'는 한 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재필(이성민)과 상구(이희준)가 전원생활을 꿈꾸며 새집으로 이사 온 날, 지하실에 봉인됐던 악령이 깨어나며 벌어지는 고자극 오싹 코미디다.

남동협 감독은 데뷔 계기에 대해 "지금 현재 '핸섬가이즈' 제작자 하이브미디어코프에서 조감독으로 일했던 적이 있다. 제작 대표님께서 제가 일하는 것이 마음에 드셨는지 눈 여겨보시다가 작품이 끝날 때쯤 감독 준비 제안을 해주셨다"며 "어떤 작품으로 데뷔 준비를 하는 것이 좋을지 고민하던 끝에 재밌게 봤던 원작이 떠올랐다. 회사에 제안을 드렸더니 저랑 잘 어울리겠다고 긍정적으로 신호를 주셨다. 판권 구입을 하고, 본격적으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핸섬 가이즈'는 원작과 달리 오컬트적인 요소를 줄이고, 한국적인 정서를 가미했다. 이에 대해 남동협 감독은 "원작 영화도 충분히 매력적이고, 재밌었다. 원작 그래도 한국 영화로 만들기엔 국내 정서와 상충되는 부분들이 많다고 생각했다. 원작 전개 자체도 단순한 흐름이었다. 원작에서 기본 컨셉트와 캐릭터만 가져오되, 전반적으로 영화의 톤을 밝히는 각본 작업을 하게 됐다"며 "단편적인 이야기에서 오락성과 재미를 더하기 위한 오컬트적 장르 요소들을 결합하게 됐다. 그런 작업들 끝에 지금의 형태가 완성됐다"고 말했다.

재필 역을 연기한 이성민은 "유독 외모에 신경이 쓰였던 역할"이라고 농담했다. 이어 "극 중에서도 저랑 이희준 캐릭터의 의모가 중요한 사건의 시작이다. 여러모로 인물들을 찾아보고 하는 과정에서 지금의 재필이가 나왔다"며 "영화보고 나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스태프,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많은 준비를 했다"고 전했다.

또한 상구 역의 이희준은 "저도 제 외모가 잘 망가지지 않아서 어려웠다"면서도 "분장과 의상, 스태프들의 도움으로 외모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무엇보다 촬영할 때 계속 더 좋은 애드리브를 찾아가면서 했던 작업이었다. 즐거웠다"고 이야기했다.
핸섬가이즈 언론배급시사회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특히 코미디적인 요소를 증폭시킨 '핸섬가이즈'에 대해 남동협 감독은 "코미디는 웃기고 싶다고 웃기는 것이 아니다. 웃기는 상황까지 도달하기 위한 상황, 전개, 그 속에 있는 캐릭터들이 어떻게든 세계관 안에서 설득력을 가지고 가야 그 장면이 먹힐거라 생각했다"며 "이후에 벌어질 상황에 대한 소품이나 여러 전조들을 이야기 속에 심어두고, 관객들이 인지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캐릭터들 또한 등장하자마자 웃기려고 들면 쉽지 않기 때문에 어떤 인물들인지 서사를 쌓으려고 했다. 그 캐릭터가 특정 행동을 했을 때 웃길 수 있게끔 유도할 수 있도록 설계하면서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이성민은 "코미디 영화고, 웃어야 된다는 영화라는 것이 첫 인상이었다. 그동안 해왔던 작품이나 캐릭터와는 다른 결의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희준 역시 "저도 대본을 받고, 원작을 봤는데 만들어진 시나리오는 재창조 됐다. 원작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다. 사건이 전개되는 모습이 여러 장르가 잘 혼합돼서 어떤 장면이 이어질지 상상이 되고, 기대가 무너지는 것이 좋았다. 다음을 예측할 수 없었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아울러 남동협 감독은 "너무 감격스럽다. 감개무량하다. 사실 도전과 모험이 필요한 영화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시나리오를 보고, 배우분들 입장에서도 도전하는 마음일 수 있었는데 검증되지 않은 '남동협'이라는 감독을 지지해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며 "6, 7월에 많은 영화들이 개봉하는 것 같은데 영화들마다 각자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핸섬가이즈'는 '핸섬가이즈'대로 코미디와 오컬트 등 여러 요소를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해서 골고루 관람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핸섬가이즈'는 26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