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AA 최고의 감독' 댄 헐리, 레이커스의 963억 원 감독 제안 거절

입력2024년 06월 11일(화) 16:09 최종수정2024년 06월 11일(화) 16:09
댄 헐리 감독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댄 헐리(51) 미국 코네티컷대 감독이 LA 레이커스 사령탑 제안을 거절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11일 (한국시각) "두 시즌 연속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 농구 우승을 이끈 헐리 감독이 레이커스의 감독 제안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레이커스가 헐리 감독에게 6년 7000만 달러(963억 원)의 초대형 계약을 제안했지만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헐리 감독은 코네티컷 대학을 통해 "코네티컷에서 우리가 구축한 챔피언십 문화가 자랑스럽다. 다음 시즌에도 챔피언 자리를 지키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하며, 쓰리핏을 위해 거절했음을 밝혔다.

헐리 감독이 이끄는 코네티컷대는 2023-24시즌 NCAA 토너먼트 12승 무패를 기록했고, 상대보다 평균 21.7점을 앞서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며 NCAA 2연패를 달성했다.

헐리 감독은 2022-23시즌 직후 코네티컷대와 6년 3210만 달러(441억 원) 계약을 맺었고, 이에 두 배 이상에 달하는 레이커스의 계약을 거절한 것이다.

한편 헐리 감독에게 퇴짜를 맞은 레이커스의 새 감독직 후보로는 JJ 레딕이 거론되는 중이다. 레딕은 현역 은퇴 후 ESPN의 분석가로 활동 중이고, 아직 거취가 정해지지 않은 르브론 제임스와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기에 르브론을 잡을 수 있는 명분이 되기도 한다.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