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한증 재발' 중국, 내일(11일) 한국전 다실점 패배하면 월드컵 예선 탈락 가능성↑

입력2024년 06월 10일(월) 15:15 최종수정2024년 06월 10일(월) 15:15
손흥민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중국의 월드컵 도전이 일찌감치 끝날 수 있게 됐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지난 6일 한국은 싱가포르와의 원정 경기에서 7-0 대승을 거뒀다. 지금까지 5경기에서 4승 1무(승점 13점)를 기록한 한국은 일찌감치 3차 예선에 이름을 올렸다.

2승 2무 1패(승점 8점)로 조 2위에 올라 있는 중국은 경우의 수를 따져봐야 한다. 이번 2차 예선은 각 조 1, 2위가 3차 예선으로 향한다. 태국이 1승 2무 2패(승점 5점)로 3위, 싱가포르가 1무 4패(승점 1점)를 기록 중이다. 싱가포르는 탈락이 확정됐다.

관건은 조별예선 최종전 결과다. 한국이 중국을 꺾고, 태국도 싱가포르에 승리를 거두면 둘의 승점은 8점으로 같아진다. 태국의 FIFA 랭킹은 101위로, 155위의 싱가포르보다 크게 앞서 있다. 태국은 싱가포르와의 상대 전적에서도 10승 1무 2패로 앞서 있다.

2차 예선은 승점이 같을 때 골득실로 순위를 결정한다. 중국(+1)이 태국(-2)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지만, 중국이 대량 실점할 경우 3차 예선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한국의 물오른 득점력이 최대 변수다. 한국은 싱가포르전을 포함해 이번 예선 5경기에서 무려 19골을 몰아쳤다. 손흥민과 이강인의 쌍포가 건재한 가운데 주민규도 지난 경기서 1골 3도움을 올리며 맹활약을 예고했다.

'공한증'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중국은 한국에 약했다. 중국은 한국과 총 37경기를 치러 2승 13무 22패를 당했다. 가장 최근 경기였던 작년 11월 2차 예선 홈경기에서도 0-3으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월드컵 참가국 확대에도 본선에 들지 못한다면 중국 입장에선 뼈아픈 실패가 된다. FIFA는 2026 북중미 월드컵부터 본선 참가국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렸다. 아시아에 주어진 본선 티켓도 4.5장에서 8.5장으로 확대됐다. 중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서 최초로 본선 무대를 밝았고, 이후 본선에 이름을 올리는 데 실패했다.

한국의 동기부여도 분명하다. 한국의 목표는 '톱 시드'다 톱 시드를 놓친다면, 3차 예선에서 일본, 이란, 호주 중 한 팀과 무조건 한 조로 묶이게 된다. 3차 예선을 손쉽게 통과하려면 중국전 승리가 필수적이다.

손흥민의 개인 기록도 달려 있다. 손흥민은 지금까지 A매치 126경기에 출전해 48골을 넣었다. 싱가포르전 멀티골로 A매치 3경기 연속 득점 역시 기록했다. 손흥민이 중국전 멀티골을 터트린다면 '황새' 황선홍(50골)과 함께 역대 A매치 득점 공동 2위가 된다. 득점 1위는 58골을 넣은 차범근이다.

한국과 중국의 경기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