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산하·김강민의 신분초월 '맛'있는 우정…'수운잡방' 예고편 공개

입력2023년 11월 20일(월) 11:06 최종수정2023년 11월 20일(월) 11:06
수운잡방 티저 예고편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조리서 수운잡방의 탄생기를 그린 영화 '수운잡방'이 요리의 세계에 빠져들게 된 양반댁 도련님의 사정을 유쾌하게 담아낸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맛을 찾아 떠나는 두 남자의 진짜 지지고 볶는 요리 여행을 담은 '수운잡방'은 과거시험 삼수생 양반 '김유'(윤산하)가 자칭 조선 최고의 요리사 '계암'(김강민)을 만나 미식 세계에 빠져들며 자신이 진정 원하는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남자의 부엌 출입이 예법에 어긋나던 조선 시대, 양반가 자제인 '김유'(윤산하)가 남들 눈을 피해 공양간에 들어가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김유'는 그곳에서 요리사 '계암'(김강민)을 만나게 되고, 티격태격대던 두 사람은 점차 요리의 재미와 미식 세계에 빠져들며 신분을 초월한 우정을 나눈다.

한편 '김유'는 절대 미각의 일류 요리사 '계암'에게 요리를 배우며, 가문에서 원하는 과거 급제가 아니라 진짜 자신의 꿈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게 되고, 확신에 찬 얼굴로 '계암'에게 함께 꿈을 증명해 보자며 손을 내밀어, 과연 이들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어떤 것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배고픈 삼수생 도련님과 조선 일류 요리사의 티키타카 부뚜막 스캔들을 담은 티저 예고편을 공개하며 더욱 기대를 높이인 가운데, 올 12월 개봉해 관객과 만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