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난동 부상' 규현 측 "가벼운 찰과상 입고 현장서 바로 처치" [공식입장]

입력2023년 11월 20일(월) 10:51 최종수정2023년 11월 20일(월) 10:51
규현 부상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SJ) 규현이 뮤지컬 공연장 분장실에서 벌어진 흉기 난동으로 인해 부상을 입은 가운데,

20일 소속사 안테나 측 관계자는 규현의 상태에 대해 스포츠투데이에 "규현 씨는 손가락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고, 현장에서 바로 처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규현은 지난 19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위치한 뮤지컬 분장실에서 흉기 난동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한 30대 여성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조사 중이다.

한편 규현은 그룹 및 솔로 가수 겸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 중이다. 최근엔 뮤지컬 '벤허'로 뮤지컬팬들을 만났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