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7 변성환호, 월드컵 조별리그 3전 전패 탈락…부르키나파소전 1-2 패

입력2023년 11월 18일(토) 22:57 최종수정2023년 11월 18일(토) 22:57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변성환 감독이 이끄는 U-17(17세 이하) 축구대표팀에게 유종의 미는 없었다.

변성환호는 18일(한국시각) 오후 9시 인도네시아 반둥에 위치한 잘락 하루팟 스티다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부르키나파소에게 1-2로 패했다.

1,2차전 미국, 프랑스에게 연패를 당한 한국은 2패를 기록, 부르키나파소에게 득실차에 앞서 3위에 위치해 있었다.

24개국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는 조 3위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4팀은 16강으로 향한다.

경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한국은 부르키나파소를 꺾고 F조의 최종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정해졌다.

그러나 앞선 F조 경기에서 멕시코가 뉴질랜드를 꺾고 16강행을 일찌감치 확정하며 한국은 경우의 수 없이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하는 아쉬움이 따랐다.

그리고 이번 경기 부르키나파소에게 무너지며 조별리그 전패(3패)로 짐을 싸게됐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양민혁-김명준-윤도영, 진태호-차제훈-백인우, 이수로-김유건-강민우-이창우, 홍성민이 출전했다.

부르키나파소는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술레마네 알리오, 잭 디아라-엠마누엘 우웨드하우고-우스만 카마라, 아루나 와타라-발데 바, 라시나 트라오레-랜드리 야메오고-파이살 트라오레-알리 소쿤도, 이시도레 트라오레가 출전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전반전 한국은 강하게 압박을 가하며 점유율을 높여갔다. 분위기를 잡아가는 모습을 보였으나 상대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부르키나파소는 전반 24분 찾아온 역습 기회에서 날카로움을 보였다. 바가 중원에서 볼을 잡고 전진 후 전방으로 패스를 찔렀고, 수비 사이를 파고든 디아라가 잡은 뒤 홍성민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뚫고 선제골에 성공했다.

한국은 다시 집중력을 높이며 공격에 나섰다. 침착하게 패스를 연결하며 부르키나파소를 물러서게 만드는 모습이었지만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전 변성환 감독이 공격적으로 나섰다. 이창호, 차제훈을 불러들이고 배성호, 황은총을 투입했다. 배성호가 우측풀백 자리를 맡았고, 백인우가 한 칸 내려와 빌드업을 조율했다. 황은총이 2선에 배치됐다.

한국이 빠르게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후반 3분 우측부근 배성호가 페널티박스 앞쪽으로 패스를 내줬고, 수비를 등지고 있던 김명준이 재빠르게 돌아선 뒤 때린 슈팅이 골키퍼 선방 맞고 골문 안쪽으로 향하며 1-1 동점이 됐다.

팽팽했던 흐름 속 한국에 위기가 찾아왔다. 후반 22분 빌드업 상황에서 실수를 범했다. 부르키나파소는 골문 앞 알리오가 더 좋은 위치에 있던 우웨드하우고에게 내줬으나 슈팅이 높게 떠올랐다.

부르키나파소가 아폴리네르 부그마, 이드리사 소레, 아부바카르 카마라를 투입하자 변성환 감독은 서정혁, 임현섭, 김현민을 투입해 전력을 가다듬었다.

한국은 대회 첫 승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빠른 템포의 공격을 이어가며 부르키나파소의 진영을 파고들었다.

그러나 미소를 지은 쪽은 부르키나파소였다. 후반 40분 공격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상대에게 볼을 내줬고, 페널티박스 앞 알리오의 패스를 받은 카마라가 오른발로 강하게 슈팅을 이어가며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1-2로 끌려가던 상황 속 마지막까지 동점골 사냥에 나섰다. 후반 44분에는 페널티 박스 안쪽으로 파고든 김현민이 오른발로 먼쪽 골대를 향해 감아찼으나 수비 태클에 막혔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김명준이 헤더로 돌려놨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변성환호는 대회 일정을 마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