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석현 결승골' 한국, 나이지리아 꺾고 U-20 월드컵 2연속 4강 진출

입력2023년 06월 05일(월) 06:45 최종수정2023년 06월 05일(월) 06:45
최석현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 신화를 썼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5일(한국시각)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의 에스타디오 우니코 마드레 데 시우다데스에서 열린 2023 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나이지리아를 연장 승부 끝에 1-0으로 격파했다.

조별리그 F조에서 1승2무(승점 5)를 기록, 조 2위로 토너먼트 무대에 오른 한국은 16강에서 에콰도르, 8강에서 나이지리아를 연파하며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이 U-20 월드컵 4강에 진출한 것은 지난 1983년 멕시코 대회(4강)와 2019년 폴란드 대회(준우승)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특히 2019년 폴란드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준결승전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날 한국은 최전방에 이영준, 좌우 날개에 강성진과 김용학을 배치했다. 이승원과 이찬욱, 강상윤이 중원에 자리했고, 배서준과 김지수, 최석현, 박창우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김준홍이 지켰다.

한국은 나이지리아의 거센 공세에 힘든 경기를 펼쳤다. 한국보다 하루 더 휴식을 가진 나이지리아는 계속해서 슈팅 찬스를 만들었고, 한국은 김준홍 골키퍼의 선방으로 간신히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후반 들어 배준호와 박현빈, 이지한 등을 교체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하지만 경기의 흐름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어쩌다 기회를 만들어도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이 한국의 리듬을 끊었다.

다행히 한국은 힘든 경기 속에서도 나이지리아의 공세를 실점 없이 견뎠고,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전후반 90분 내내 웅크렸던 한국은 연장전 초반 발톱을 드러냈다. 연장 5분 이승원의 코너킥을 최석현이 헤더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지난 에콰도르와의 16강전에서 한국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던 최석현은 8강전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하며 ‘골 넣는 수비수’의 면모를 뽐냈다. 또한 이승원은 이번 대회 4호 도움을 기록했다.

리드를 잡은 한국은 이후 수비를 튼튼히 하며 나이지리아의 반격을 저지했다. 결국 연장전까지 120분을 무실점으로 버틴 한국은 1-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편 한국은 오는 9일 오전 6시 아르헨티나 라플라타에서 열리는 준결승전에서 이탈리아와 격돌한다. 이탈리아는 8강에서 콜롬비아를 3-1로 완파하고 4강에 올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