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소속팀' 샌디에이고, '특급 유격수' 보가츠와 11년 2억8000만 달러 계약

입력2022년 12월 08일(목) 14:53 최종수정2022년 12월 08일(목) 14:53
잰더 보가츠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김하성의 소속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김하성과 포지션이 겹치는 유격수 부문 '특급 FA' 잰더 보가츠와 대형 계약을 맺었다.

MLB 네트워크와 ESPN은 8일(한국시각) 보가츠가 샌디에이고와 11년 2억8000만 달러(약 3704억 원)의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보가츠는 올해까지 보스턴 레드삭스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10년간 통산 126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2 156홈런 684타점 OPS 0.814를 기록했다.

올스타 4회, 실버슬러거에 5회 선정됐으며, 2013년, 2018년 두 번의 월드시리즈 우승도 경험했다.

지난 2019년 4월에는 보스턴과 6년 1억2000만 달러의 연장 계약을 했으나, 옵트 아웃 조항을 발동해 남은 계약을 포기하고 올해 FA 시장에 나왔다.

올 시즌에도 15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7 15홈런 73타점 OPS .833으로 활약했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공백을 메우며 주전 유격수로 활약해 온 김하성에게는 최악의 시나리오다. 보가츠는 통산 1192경기를 유격수로만 소화했다. 3루수로는 53경기만 뛰었다.

보가츠가 유격수 포지션을 소화할 가능성이 높아 김하성은 내야의 다른 포지션으로 자리를 옮겨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