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유지태→박해수 비하인드 스틸 공개

입력2022년 06월 27일(월) 10:01 최종수정2022년 06월 27일(월) 10:08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비하인드 스틸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의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공개 이후 전 세계적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극본 류용재·연출 김홍선)이 27일 성원에 힘입어 비하인드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공개된 스틸은 제작진과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촬영 현장과 배우들의 반전 케미스트리를 담았다. 김홍선 감독은 원작 스페인의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에 한국에서만 가능한 설정과 재미를 입혀 통일을 앞둔 남북한 공동경제구역(JEA)이라는 가상의 도시를 배경으로 인질 강도극을 만들었다. 반면 현장에서는 유연함과 카리스마를 발휘하여 수십 명의 배우들과 각 분야의 스태프들을 이끌었다.

이에 교수 유지태는 "김홍선 감독은 빠른 호흡과 전개를 다루는 솜씨가 남다르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쿄 전종서 역시 "김홍선 감독은 촬영 과정에서 한 번도 막힘 없이 직진했다. 많은 배우와 스태프를 이끄는 강인함을 갖고 있다"고 전하며 즐거웠던 촬영 현장의 기억을 털어놨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비하인드 스틸 / 사진=넷플릭스 제공

환상적인 앙상블을 완성시킨 배우들의 훈훈한 관계도 눈길을 끈다. 박해수는 "배우들과 한 공간에서 오랜 시간 함께했기 때문에 너무 즐거웠고 각자 서로의 연기를 모니터 해주며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며 작품 속 연기와는 달리 카메라가 꺼진 후에는 끈끈한 애정과 유쾌한 웃음으로 현장을 가득 메꿨다. 부자 관계인 모스크바 이원종과 덴버 김지훈은 "촬영 후에도 아버지와 아들로 호칭한다"며 유독 가족 같은 돈독함을 자랑했다.

배우들의 케미가 증명하듯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매력적인 캐릭터의 향연과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