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방실이, 편승엽 방문에 눈물 "네가 나쁜놈 된 것 같아 속상했다" [TV캡처]

입력2022년 06월 26일(일) 21:48 최종수정2022년 06월 26일(일) 21:48
마이웨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스타 다큐 마이웨이' 편승엽이 눈물을 보였다.

26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스타 다큐 마이웨이'에서는 16년째 뇌경색 투병 중인 방실이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방실이의 절친 편승엽이 병원을 방문했다. 편승엽을 오랜만에 만난 방실이는 눈물을 보였다. 편승엽은 미안해하며 "마음이 늘 있는데 이런저런 일이 있어서 못 왔다. 미안하다. 오랜만에 보고 싶어서 연락했더니 동생이 마침 병원에 가야 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왔다"고 전했다.

방실이는 "TV에서 간간히 봤다"고 말했다. 편승엽은 "나 활동하면서 안 와서 서운하지는 않았냐"고 물었다.

방실이는 "방송에 잘 안 나올 때 얼마나 힘들면 그랬을까 안타까웠다. 네가 나쁜 놈이 돼 버려서 너무 속상했다. 네가 이제 다 잊고 방송 나와서 활동하니까 너무 좋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