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 인종차별한 12명 팬들, 사과 편지 처분 받아

입력2022년 06월 21일(화) 15:48 최종수정2022년 06월 21일(화) 15:48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벌인 영국 현지 팬 12명이 자필로 사과 편지를 썼다.

영국 스카이소프츠는 21일(한국시각) "지난해 4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에게 인종차별을 해 체포됐던 팬들이 경찰로부터 사과 편지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경기에서 전반 33분 맨유 에딘손 카바니가 선제골을 터뜨렸는데, 이때 패스를 건네준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과의 경합 과정에서 반칙을 한 것이 드러나 득점이 취소됐다.

이때 일부 맨유 팬들이 SNS를 통해 손흥민에게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수사에 돌입한 경찰은 인종차별을 20세에서 63세까지로 다양한 신원을 가진 12명의 팬들을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을 기소하는 대신 손흥민에게 과편지를 작성하는 '공동체 해결 명령'으로 사건을 마무리지었다.

이는 범죄 사실이 크지 않을 때 피해자에게 사과하거나 지역사회에 봉사하도록 하는 등 가벼운 처벌을 내리는 제도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