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규정 변경…코로나19 확진자 4명 이상일 때 경기 연기 가능

입력2022년 01월 27일(목) 13:26 최종수정2022년 01월 27일(목) 13:26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이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경기 연기 지침을 개정했다.

EPL은 26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앞으로 구단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선수 부족 등을 이유로 경기 연기 신청을 할 경우 소속팀 내에 최소 4건의 양성 사례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침은 내달 5일 열리는 리그 경기인 번리-왓포드전부터 시행된다.

지금껏 EPL에서는 한 팀에 필드 플레이어 13명과 골키퍼 1명을 최소 인원으로 두고 경기 연기를 요청할 수 있었다. EPL은 올 시즌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리그 경기만 22경기가 연기됐다.

그러나 일부 구단에서 코로나19 여파가 아니라 다른 이유로 경기 연기를 요청했고, 받아 들여지는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다.

EPL 사무국은 "구단의 연기 요청은 건 별로 이루어지며, 이사회는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심각성과 구단의 상황을 면밀히 살핀 뒤 결정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정보도문] 영화감독 김기덕 미투 사건 관…
해당 정정보도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하차한 여배우…
기사이미지
류현진, 오타니와 선발 맞대결서 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타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