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타·이다현, 올스타전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입력2022년 01월 26일(수) 11:40 최종수정2022년 01월 26일(수) 11:51
(왼쪽 두 번째부터) 케이타, 이다현과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V-리그 올스타전을 참관했던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김 의장은 전날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 의장은 지난 22일 함께 식사한 지인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장의 확진 소식이 알려지면서, 한국배구연맹(KOVO)도 비상이 걸렸다. 김 의장은 지난 23일 광주 페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을 참관했으며, 케이타(KB손해보험)와 이다현(현대건설)에게 세리머니상을 시상하는 등 선수 및 관계자들과 접촉했다.

연맹은 "확진 관련 경과 사항에 대해 광주시로부터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연맹 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자가검진키트 검사를 진행했으며 전원 음성 결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연맹은 또 "케이타와 이다현에게 검사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정보도문] 영화감독 김기덕 미투 사건 관…
해당 정정보도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하차한 여배우…
기사이미지
류현진, 오타니와 선발 맞대결서 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타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