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마 23점' GS칼텍스, 흥국생명에 3-0 완승…3연승 신바람

입력2021년 12월 04일(토) 17:39 최종수정2021년 12월 04일(토) 17:39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을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GS칼텍스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흥국생명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7-25 27-25 25-16)으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GS칼텍스는 9승4패(승점 28)로 2위를 유지했다. 선두 현대건설(12승, 승점 35)과는 7점 차.

반면 흥국생명은 3승10패(승점 9)로 5위에 머물렀다.

GS칼텍스의 출발은 불안했다. 캣벨 봉쇄에 실패하며 1세트 중반까지 13-18로 무기력하게 끌려갔다. 그러나 GS칼텍스는 권민지의 블로킹과 강소휘의 서브에이스로 코트의 분위기를 바꿨다. 이어 모마의 활약과 강소휘의 연속 득점으로 24-22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GS칼텍스는 연이은 범실로 24-25 재역전을 허용했지만, 모마의 연속 득점과 상대 범실로 1세트를 27-25로 따냈다.

2세트도 비슷한 분위기였다. GS칼텍스는 2세트 중반까지 16-20으로 리드를 허용했지만, 안혜진과 모마의 득점, 상대 범실로 연속 득점하며 22-21로 경기를 뒤집었다. 다시 이어진 듀스 승부에서는 강소휘의 공격 득점과 모마의 서브에이스로 2세트를 27-25로 마무리 지었다.

승기를 잡은 GS칼텍스는 이어진 3세트에서 모마와 유서연이 동반 폭발하며 17-12로 차이를 벌렸다. 반면 1, 2세트 모두 듀스 승부 끝에 패한 흥국생명은 기세가 꺾인 듯 힘을 내지 못했다. 결국 GS칼텍스가 3세트를 25-16으로 따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GS칼텍스의 모마는 23점을 기록, 승리의 주역이 됐다. 유서연은 10점, 강소휘는 9점을 보탰다. 흥국생명에서는 캣벨이 23점, 이주아가 11점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힘이 모자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