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2021 그리메상 시상식' 최우수 연기상 수상..촬영감독들이 뽑은 배우

입력2021년 12월 04일(토) 09:11 최종수정2021년 12월 04일(토) 09:11
엄기준 / 사진=유어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엄기준이 그리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엄기준은 지난 3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2021 그리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연기자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방송촬영인협회에서 주관하는 ‘그리메상 시상식’ 연기자 부문은 지난 1년 동안 활동한 연기자 중 가장 뛰어난 연기력과 좋은 이미지를 가진 배우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촬영감독들이 직접 투표를 통해 선정, 더욱 의미가 있는 상이다.

엄기준은 화제 속에 방영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최강 빌런 주단태 역을 맡아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브라운관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엄기준은 드라마와 뮤지컬, 연극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연기력을 인정 받아왔다. 특히, 최근에는 예능까지 섭렵하며 드라마 속 빌런의 모습과는 다른 섬세하고 배려심 넘치는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데뷔 이후 최고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엄기준은 3일 개막한 뮤지컬 ‘잭더리퍼’에서 활약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