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호골' 손흥민, 7점대 평점…최고 평점은 은돔벨레

입력2021년 10월 18일(월) 06:58 최종수정2021년 10월 18일(월) 06:58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시즌 4호골을 터뜨린 손흥민(토트넘)이 무난한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각)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뉴캐슬과의 원정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칼럼 윌슨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전반 17분 탕귀 은돔벨레, 22분 해리 케인의 연속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전반 추가시간에는 손흥민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3-1로 차이를 벌렸다.

토트넘은 후반 44분 에릭 다이어의 자책골로 위기를 맞았지만, 1골차 리드를 지키며 3-2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승리로 5승3패(승점 15)를 기록한 토트넘은 리그 5위로 도약했다. 반면 뉴캐슬은 3무5패(승점 3)에 그치며 리그 19위에 머물렀다.

이날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골까지 기록, 팀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잘못된 검사였음이 판명됐고, 정상적으로 경기에 출전해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국가대표팀에서 2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던 손흥민은 리그에서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평점 7.4점을 부여했다. 토트넘에서는 은돔벨레가 8.2점으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고, 케인이 8.1점,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7.8점, 루카스 모우라가 7.5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자책골을 기록한 다이어는 5.8점에 그쳤다.

뉴캐슬에서는 선제골을 기록한 윌슨이 7.2점을 받았고, 퇴장을 당한 존조 셸비는 4.8점에 머물렀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가 매긴 평점에서도 은돔벨레가 8점으로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케인, 모우라 등과 함께 7점을 기록했다.

풋볼런던 역시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부여했다. 은돔벨레와 케인, 올리버 스킵, 세르히오 레길론은 8점을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