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오상욱 선수 "펜싱 대표해서 나온 이유? 곤란한 건 막내가" 폭소 [TV캡처]

입력2021년 10월 17일(일) 22:26 최종수정2021년 10월 17일(일) 22:26
오상욱 / 사진=MBC 복면가왕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복면가왕'에 펜싱 국가대표 오상욱이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빈대떡 신사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8인의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서는 운명 교향곡과 젓가락 행진곡이 더원 '사랑아'를 선곡했다. 대결 결과, 17 대 4로 운명 교향곡이 승리했다.

낮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존박 '네 생각'을 부르며 복면을 벗은 젓가락 행진곡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의 주역, 남자 사브르 펜싱팀 오상욱이었다.

그는 펜싱 대표팀 중 자신이 나오게 된 이유에 대해 "곤란한 건 막내가 하는 것"이라며 "회식할 때는 노래 담당이다"고 밝혔다. 김성주는 "주위에서 노래 잘한다는 소리 듣지 않냐"고 물었고, 오상욱은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높아진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오상욱은 "펜싱이 비인기 스포츠지 않냐. 귀족 스포츠라는 소리도 많이 듣고 장비가 비싸다 해서 다가오지 못하는 분이 많다. 그래도 관심을 많이 가져주시더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앞으로 목표에 대해 "앞으로 아시안 게임, 파리 올림픽도 있으니 준비를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