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협 멀티골' 포항, 나고야에 3-0 완승…ACL 4강 안착

입력2021년 10월 17일(일) 15:54 최종수정2021년 10월 17일(일) 15:54
임상협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포항 스틸러스가 나고야 그램퍼스(일본)를 완파하고 4강에 진출했다.

포항은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에서 나고야를 3-0으로 완파했다.

나고야를 격파한 포항은 준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포항이 ACL 4강에 오른 것은 지난 2009년 이후 12년 만이다.

올해 ACL 동아시아 지역 8강 경기는 코로나19로 인해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단판으로 진행된다. 포항은 잠시 뒤 펼쳐지는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8강전 승자와 준결승전에서 맞붙는다.

이에 따라 ACL 동아시아 지역 4강전은 K리그 팀들 간의 내전으로 펼쳐지게 됐다. 또한 K리그 팀의 ACL 결승 진출도 확정됐다.

이날 포항은 나고야를 상대로 전반전까지 0-0으로 팽팽히 맞섰다.

그러나 포항은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뒤로 흐른 공을 임상협이 마무리하며 1-0으로 앞서 나갔다.

포항은 1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25분 역습 상황에서 이승모가 과감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2-0으로 달아났다.

이후 포항은 남은 시간 동안 나고야의 반격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승기를 굳혔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임상협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포항의 대승으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