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마 20점' GS칼텍스, 흥국생명에 3-0 셧아웃 승리

입력2021년 10월 16일(토) 17:45 최종수정2021년 10월 16일(토) 17:45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디펜딩챔피언 GS칼텍스가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GS칼텍스는 16일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흥국생명과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21, 27-25, 25-22)으로 이겼다.

이로써 GS칼텍스는 시즌 첫 승을 올렸다. 반면 흥국생명은 1패를 안고 시즌을 시작하게 됐다.

GS칼텍스의 외국인 선수 모마는 20점을 올리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강소휘와 유서연은 각각 13점과 12점을 뽑아내며 힘을 더했다.

흥국생명의 외국인 선수 캣벨은 21점을 마크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먼저 기선을 제압한 것은 GS칼텍스였다. 1세트 8-9에서 유서연의 퀵오픈과 마모의 오픈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상대 범실과 한수지의 서브 에이스를 통해 12-9로 달아났다. 이후 격차를 유지한 GS칼텍스는 24-21에서 유서연의 퀵오픈 득점을 통해 1세트를 따냈다.

기세를 탄 GS칼텍스는 2세트 흥국생명과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치며 접전을 이어갔다. 결국 승부는 듀스로 흘러갔고 25-25에서 모마의 시간차 득점으로 GS칼텍스가 세트포인트를 따냈다. 이어 강소휘의 오픈 득점으로 세트스코어 2-0을 만들었다.

흐름을 잡은 GS칼텍스는 3세트 9-8에서 강소휘의 퀵오픈과 서브 에이스, 상대 범실을 묶어 12-8로 도망갔다. 이어 12-9에서 유서연의 오픈 득점과 모마의 백어택, 또다시 유서연의 오픈 공격을 통해 15-9로 점수 차를 벌리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승기를 따낸 GS칼텍스는 3세트 23-20에서 유서연의 퀵오픈으로 게임포인트를 따냈다. 이어 24-22에서 모마가 시간차 공격을 성공시켜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