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시절' 이수미, 폐암 투병 끝 별세…향년 69세

입력2021년 09월 03일(금) 17:42 최종수정2021년 09월 03일(금) 17:42
이수미 별세 / 사진=대한가수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수 이수미(본명 이화자)가 세상을 떠났다.

3일 대한가수협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폐암 투병 중이던 이수미가 지난 2일 별세했다고 밝혔다. 향년 69세.

이수미는 1969년 본명인 이화자로 데뷔했다. 이후 '때늦은 후회지만' '밤에 우는 새' '두고 온 고향' 등을 발매한 그는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로 큰 인기를 모았다.

그러나 이수미는 지난해 12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았다. 투병 중이던 지난해 5월에는 신곡 '별이 빛나는 이 밤에'를 발매하는 등 노래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5일 오전 11시에 엄수되며 장지는 양평 선영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간절한…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기사이미지
'논란 자매' 이재영·이다영, 끝내…
기사이미지
"인간이길 포기" 아옳이, 건강주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모델 출신 유튜버 아옳이(본명 김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