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의 허무한 결말…김민재 집착부터 예고된 참사 [ST스페셜]

입력2021년 07월 31일(토) 22:03 최종수정2021년 07월 31일(토) 22:03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요코하마가 한국 축구 치욕의 무대가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8강 멕시코와의 맞대결에서 3-6으로 완패했다.

2012 런던 올림픽 동메달 영광 재현을 기대했던 김학범호는 오히려 한국 축구에 씻을 수 없는 치욕을 남기고 여정을 마감하게 됐다.

허무한 패배다. 한국은 조별리그 B조에서 2승1패의 성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3경기에서 10골을 폭발시키며 최다골을 기록했고, 반면 실점은 1골 밖에 없었다.

그러나 김학범호의 민낯은 토너먼트 무대에 들어서자 마자 여실히 드러났다. 수비는 자동문이었고, 골키퍼는 무기력했다. 3골을 넣었지만, 밑빠진 독과 같은 수비진은 그보다 두 배나 많은 골을 허용했다.

사실 김학범호의 수비 라인에 대한 걱정은 올림픽 전부터 있었다. 김학범 감독이 와일드카드 김민재에 대해 과도한 집착을 한 것이 첫 번째 원인이다. 결국 김민재의 차출이 불가능해지고 나서야 박지수가 급하게 대표팀에 승선했지만, 이때는 이미 일본 출국 하루 전이었다. 호흡이 중요한 수비진인데 손발을 맞출 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다.

조별리그에서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였지만, 가려져 있던 사실은 루마니아와 온두라스전 모두 이른 시간에 상대 선수가 퇴장을 당해 우리가 수적 우위를 점한 상태에서 경기를 펼쳤다는 것이다. 당연히 상대는 수세적인 경기를 펼칠 수밖에 없었고, 우리 수비의 약점이 드러날 기회도 없었다.

하지만 멕시코전은 달랐다. 한국 수비는 멕시코의 개인기와 유기적인 플레이에 무기력했다. 공격수와 미드필더들은 멕시코의 공격 전개를 전혀 방해하지 못했고, 멕시코 공격수들에게 자유롭게 공이 연결됐다. 멕시코 공격수들은 재빠른 움직임과 개인기로 한국 수비수들을 따돌리며 골을 성공시켰다. 한국 진영은 멕시코의 놀이터와 같았다. 4강 진출을 기대하며 TV를 켰던 축구팬들은 더위보다 더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야 했다.

패배에서는 교훈을 얻어야 한다. 하지만 이번 경기는 교훈을 얻기에는 너무 처참한 결과다. 멕시코전은 한국 축구의 쉽게 지워지지 않는 상처로 오랜 기간 우리 기억에 남을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정현, 새 소속사에 둥지→논란 후 심경 "…
기사이미지
이효리·김아중 이어 서이숙, 황당…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이숙이 벌써 두 번째 황당한 사…
기사이미지
드라마로 재미 본 넷플릭스, 이번엔…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드라마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 넷플릭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뉴욕의 중심에서 '반가사유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의 빛나는 국보,…
기사이미지
'구원등판' 김광현, 컵스전 공 6개…
기사이미지
'너의 밤'→'아이돌', 시청자 과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너의 밤이 되어줄게', '아이돌' 등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