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랜드 FC, 6일 김천 상무와 격돌…홈 개막전 승리 정조준

입력2021년 03월 04일(목) 11:46 최종수정2021년 03월 04일(목) 11:46
사진=서울 이랜드 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서울 이랜드 FC가 홈 개막전에서 김천 상무를 맞아 승리를 정조준한다.

서울 이랜드 FC가 6일 오후 4시 잠실 주경기장에서 김천 상무와 2021시즌 홈 개막전을 펼친다.

서울 이랜드 FC는 시즌 개막전에서 3무3패로 유독 약한 모습을 나타냈다. 게다가 시즌 첫 상대는 2019시즌 최종전에서 무릎을 꿇었던 부산아이파크였다. 서울 이랜드 FC는 절치부심하며 일주일간 경남 양산으로 떠나 시즌 개막전을 준비했다.

개막전 전반전은 치고받는 팽팽한 흐름으로 흘렀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서울 이랜드 FC는 주도권을 잡았다. 장윤호의 중거리 슛으로 0의 균형이 깨졌고 이상민의 프로 데뷔골과 김정환의 쐐기골로 3-0 대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선취골을 터뜨린 장윤호는 라운드MVP와 베스트일레븐에 선정됐으며, 서울 이랜드 FC는 1R 베스트팀에 뽑혔다. 프로 데뷔골을 기록한 이상민과 2개의 도움을 기록한 레안드로 또한 베스트일레븐에 뽑히는 기염을 토해냈다.

또한 서울 이랜드 FC는 이 경기로 많은 것을 얻었다. 창단 후 첫 개막전 승리와 더불어 개막전서 멀티골을 기록한 첫 경기로 남게 됐다. 2021시즌 서울 이랜드 FC로 완전 이적한 이상민이 프로 데뷔골을 터뜨렸다는 것도 소득이었다.

프로 데뷔골을 기록한 이상민은 "시즌이 시작하기 전부터 결과로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인터뷰를 많이 했다. 이렇게 시즌 개막전부터 팀에 도움을 줄 수 있어 너무 기쁘다"면서 "전지훈련 기간 동안 고생한 만큼 결과를 챙길 수 있어 기분이 좋다. 이 기세를 끝까지 몰아서 팀이 목표로 하는 승격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울 이랜드 FC는 이 기세를 이어 홈 개막전 승리까지 정조준한다. '절대 1강'이라는 평가의 김천 상무와 격돌하지만 서울 이랜드 FC 역시 만만치 않다. 서울 이랜드 FC는 수원 삼성에서 활약했던 한의권까지 품으며 스쿼드에 깊이를 더했다. 서울 이랜드 FC가 이 기세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2021시즌 홈 개막전 경기를 즐길 수 있는 티켓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자세한 문의는 구단 전화, 공식 SNS를 통해 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샘 오취리, 지우기 어려운 논란의 그림자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인종차별, 성희롱 논란 등…
기사이미지
'손흥민 리그 14호골' 토트넘, 맨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리그 14호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김정현 스캔들' 서예지, '내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