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 논란에 난감한 KBS…빗발치는 하차 요구 [ST이슈]

입력2021년 03월 03일(수) 14:26 최종수정2021년 03월 03일(수) 15:47
지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달이 뜨는 강'에 주연 온달 역으로 출연하며 사랑받고 있던 배우 지수가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배우 박혜수의 학폭 논란으로 '디어엠'도 방송이 연기 된 바, KBS는 연이은 배우들의 논란에 난감한 상황이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에서 자신이 지수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 씨는 지수가 소위 일진으로 군림했으며 직접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지수와 일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지수는 흡연, 욕설 등은 물론이고 따돌림도 주도했다. 또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 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것은 A 씨만이 아니었다. 온라인에는 피해를 주장하는 B, C, D 씨 등이 등장했고 이들은 수위 높은 폭로로 학폭 의혹에 힘을 싣었다. B 씨는 "지수는 중학생 시절 정말 악랄했다. 무차별적으로 시비 걸고 이유 없이 때리고 욕했다. 또 여자친구에 대해 선 넘는 성적 발언을 하고 다니는 걸 보았다"고 전했으며 C 씨 역시 "지수는 '성관계하고 버렸다'는 말을 자랑인 듯 귀에 못이 박히도록 하고 다녔다"고 성희롱 의혹까지 제기해 충격을 더했다.

이 밖에 D 씨 역시 "2학년 때 직업반으로 빠지면서 학교에 잘 안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여자 관계도 더러웠다. 화장실에서 중학교 여자와 성관계 한 영상을 지들끼리 돌려보면서 히히덕 댔다"고 수위 높은 폭로까지 이어가 논란은 일파만파 퍼졌다.

끝없는 학폭 의혹을 제기하는 피해자들의 입장에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3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고 알렸다. 이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해 작성된 게시글과 관련 내용에 대한 당사 입장을 전한다"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필요함에 양해를 구한다. 먼저 해당 사안에 대해 안내 드리는 이메일로 제보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이며 수습했다.

하지만 소속사의 입장에도 누리꾼들은 분노를 드러냈다. 특히 현재 인기리에 방송 중인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주연 온달 역을 분하고 있는 그에게 화살이 꽂혔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항의 글이 빗발치고 있어 KBS는 난감한 상황이다.

특히 최근 KBS2 드라마 '디어 엠'에 출연하기로 되어 있던 박혜수 역시 학폭 논란에 휩싸였고 '디어엠'은 첫 방이 연기가 되는 상황을 맞게 됐다.

끊임없이 피해를 주장하는 피해자 A와 B 씨, 또 강경한 법적 대응을 알린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측이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3일 디스패치가 과거 박혜수 휴대폰 포렌식 결과를 공개했다. 포렌식 결과, 피해를 주장하던 이들의 '노래방 폭행' 현장에 박혜수가 없었다는 반전이 공개되며 박혜수 쪽의 입장에 힘이 생겼다. 하지만 이미 얼룩질 대로 얼룩진 학폭 논란에 KBS는 그저 난감한 입장이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샘 오취리, 지우기 어려운 논란의 그림자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인종차별, 성희롱 논란 등…
기사이미지
'손흥민 리그 14호골' 토트넘, 맨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리그 14호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김정현 스캔들' 서예지, '내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