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민 "흑화된 샤이니 만날 수 있을 것" 유노윤호 감탄

입력2021년 02월 22일(월) 14:14 최종수정2021년 02월 22일(월) 16:53
샤이니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샤이니의 안무에 소속사 선배 유노윤호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샤이니의 정규 7집 '돈트 콜 미(Don’t Call M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진행은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맡았다.

동명의 타이틀 곡 '돈트 콜 미'는 샤이니가 처음 선보이는 힙합 댄스 장르의 곡으로, 사랑에 철저히 배신당한 주인공이 상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가사와 히스테릭한 감정을 표현한 보컬이 어우러져 있다.

태민은 퍼포먼스에 대해 "흑화된 샤이니를 만나볼 수 있다. 가사에 맞춰 안무를 보시면 더 몰입하실 것 같다. 안무 시안을 봤을 때 동작이 많아서 역대급이라고 생각했는데 샤이니 색깔이 드러나도록 업그레이드 했다. 수정도 많이 하고 멤버들이 노력을 많이 했다. 개인 연습도 많이 했다. 역대급으로 준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유노윤호는 "중간중간에 (샤이니의) 연습 공간에 가서 본 적 있었다. 이번 퍼포먼스가 난이도가 높다. '이게 가능해?' 할 정도였는데 역시 샤이니는 가능했다"며 감탄했다.

민호는 이어 "음악뿐만 아니라 퍼포먼스를 집중적으로 봐달라. 스타일링도 눈여겨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뮤직비디오에서 초반에 나오는 의상이 있는데 키 군이 아이디어를 내서 그 부분이 추가가 됐다. 그런 부분도 같이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감상 포인트를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이나은, 왕따·학폭 논란 여파…'모범택시'…
기사이미지
AOA 출신 권민아, 에이프릴 왕따 논…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최근 그룹 에이프릴 멤버 왕따 논란이…
기사이미지
'그래미 후보·퍼포머' 방탄소년단…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