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내가 가계 관리, 지난해 지출만 1억 넘어" [TV캡처]

입력2021년 01월 26일(화) 23:03 최종수정2021년 01월 26일(화) 23:07
함소원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이 지난해 총 지출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방송인 함소원과 남편 진화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의 과소비에 불만을 터트렸다. 그는 "원래 진화가 월 100만원을 쓰기로 했는데 요즘 월 지출이 120만원이 넘었다"고 말했다.

현재 가계 관리를 도맡고 있는 함소원은 "원래 가계 경제는 와이프가 관리하는 것이다. 각자가 어딨냐. 한가족인데"라고 말했다.

이어 함소원은 "제가 (돈을) 모두 가진 게 아니라 저는 그저 관리를 하는 것"이라며 "만약 남편이 관리했다면 펑펑 다 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함소원은 지난해 지출금만 1억원을 넘어선 사실을 알게 돼 충격에 빠졌다. 그는 "1억이 넘은 건 처음이었다"며 "지난해 시어머니가 저희와 9개월간 함께 살았다. 그때 식비를 아낄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킬라그램, '대마' 입건 후에도 버젓이 SNS……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래퍼 킬라그램(29, 본명 …
기사이미지
'황희찬 시즌 2호 골' 라이프치히,…
기사이미지
'미나리' 오스카 행보→국내 흥행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전세계 시상식을 휩쓸고 있는 영화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