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박솔미 "한재석 TV 보며 느끼하다고 생각" 폭소 [TV캡처]

입력2021년 01월 25일(월) 02:06 최종수정2021년 01월 25일(월) 02:06
박솔미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의 외모를 디스했다.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진화는 절친 소유진, 박솔미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박솔미는 "이상형이랑 결혼했냐"는 질문에 "TV 보면서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다"고 말했다.

소유진은 "나는 배우 중 제일 잘생겼다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심진화는 "그럼 뭐에 반했냐"고 물었다. 박솔미는 "실수한 거 같다"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소유진은 백종원에 대해 "내가 손바닥 안에서 놀 수 있는 남자. 매일 느끼고 산다. 그런 게 참 좋다"고 말했다.

심진화는 "처음 만났을 때는 몰랐는데 만나다 보니 이상형이다. 로또가 걸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심진화는 "결혼하고 좋은 점이 억 배다"도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