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뢰 버린 방송들 기승 [ST이슈]

입력2020년 08월 06일(목) 17:43 최종수정2020년 08월 06일(목) 18:25
쯔양 / 사진=쯔양 유튜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267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먹방 크리에이터 쯔양이 뒷광고 논란에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방송 초기 무지함으로 몇 개의 영상에 광고 사실을 누락했던 것을 인지해 사과했지만 해당 논란과 관련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도 넘은 악플에 결국 방송계를 떠나게 됐다. 하지만 최근 여러 크리에이터들을 비롯 연예인들까지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며 이는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고 이에 대한 대중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6일 쯔양은 아프리카 TV 공지를 통해 "우선 죄송하다는 말 전한다. 유튜브 영상을 보셨다면 아시겠지만 오늘부로 더 이상 방송은 없을 것 같다"며 "사실 유튜브와 아프리카를 하면서 아프리카에서는 시청자들과 소통을 할 수 있어 너무나도 즐겁고 나를 좋아해 주는 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내게 있어 평생 잊지 못할 행복한 추억이었다"며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이어 그는 "처음 방송을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있었던 일들을 하나하나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고 자꾸 눈물이 난다. 생방송은 계속할까 정말 많이 고민했지만 앞으로 추가적인 방송 활동은 없을 것 같다. 방송하면서 좋았지만 성향에 맞지 않아 힘들었던 것도 사실이고 다시 옛날로 돌아가고 싶다고 생각할 때가 많았다"고 심경을 고백하며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이에 267만 명이란 엄청난 팬들이 그의 채널을 구독하고 있었던 만큼, 팬들은 갑작스럽게 은퇴 선언을 한 그에게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쯔양은 '뒷광고 논란'(영상에 광고나 협찬이 포함됐지만 별도로 이를 표시하지 않은 것)에 휩싸였다. 이에 쯔양은 "모든 광고 선정 시 돈을 벌기 위해 검증 없이 광고 진행을 하지 않는다"며 "신생 브랜드, 신제품, 인지도가 낮은 품목 등은 직접 시식 후 광고 홍보를 하여도 시청자분들께 피해가 가지 않게 노력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방송 초창기, 유튜브와 규범에 대해 무지하던 시기, 몇몇의 영상에 광고 표시를 하지 않았던 적이 있음은 인정하며 사과의 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내달 1일부터 적용되는 공정위 개정안에 따라 단 한 명의 시청자도 광고 표기를 인지하지 못해 소비자 구매의사 결정에 혼란을 받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개정 이전부터 적용하도록 하겠다고 잘못을 인정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그러나 이후 쯔양의 유튜브 제작팀 측은 채널 커뮤니티에 '쯔양 채널 제작팀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시했다. 해당 글에서 제작진은 "유선을 통해서도 관계자로부터 '가이드라인을 준수했는데 뭐가 문제인가'라는 답변을 받았다"며 "현재 대중은 '가이드를 지켰다'는 사실보다 '더보기 란에 적으면 뒷 광고'라는 의견"이라고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또한 다른 유튜버를 저격하며 '뒷 광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중들은 쯔양의 해명에 이어 느닷없는 입장문과 심지어는 타 유튜버 저격을 하는 황당한 태도로 분노했다. 논란이 일자 해당 게시글은 삭제됐고 쯔양 역시 자신이 욕지도에서 촬영을 마치고 올라오던 중, 논의 없이 제작진 측에서 올린 글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자신의 채널 커뮤니티에 작성된 글이기에 이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된 상황, 쯔양은 마지막 해명 영상과 함께 결국 은퇴를 알렸다. 그는 영상을 통해 "유튜브를 시작하면서 방송 초반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 내가 방송을 처음 시작한 후 짧은 기간 동안 유튜브 관련 지침에 대해 무지하여 지키지 못했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근데 최근 내가 뒷광고를 했다는 부분에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먼저 말씀드렸지만 전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 한 적이 없다"고 확고히 했다.

끝으로 그는 "내가 방송을 그만두는 이유는 처음 방송을 시작했을 시기, 무지하여 짧은 기간 동안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법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도 있지만 내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를 해왔다' '광고가 아닌 영상임에도 이건 무조건 광고다' '탈세를 했다' '사기꾼'이라는 허위 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의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거듭 방송을 하지 않겠다고 알려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최근 OTT(Over The Top: 인터넷을 통해 볼 수 있는 TV 서비스)가 방송 시장을 독식하고 있다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중에서도 '스낵 컬처(짧은 시간, 문화 콘텐츠를 소비하는 것)'가 바쁜 현대인들의 '맞춤형' 콘텐츠인 만큼 유튜브라는 플랫폼은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에 유튜브의 유명 크리에이터들은 방송을 하던 방송인들보다도 더 큰 영향력을 지닌 존재로 급부상하고 있고 이를 인지한 광고주들 역시 유명 유튜버에 광고 협찬을 하려는 시도를 끊임없이 하고 있다. 많게는 수백만에 달하는 구독자를 보유한 크리에이터들인 만큼 광고주들 역시 이들의 파급력을 예측했기 때문.

뿐만 아니라 OTT 시장이 대세를 이루는 상황, 원더걸스 소희, 배우 박민영, 신세경, 한예슬 등등 수많은 스타들 역시 유튜브 채널을 열고 활동을 이어가고 있어 광고주들은 어떤 아티스트들에게 제품을 맡기고 홍보를 이어갈지 고민에 빠졌을 것이다. 그러나 최근 적게는 몇 십만 원 많게는 몇천만 원에 달하는 광고 금액을 받고 제품 협찬을 받은 일부 크리에이터 및 방송인들이 시청자들에게 협찬 사실을 알리지 않고 마치 본인들이 직접 산 것처럼 후기 영상을 남기는가 하면 제품을 소개하는 뒷광고로 논란이 됐다.

특히 지난달 17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경우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tv'에 신발을 홍보하며 본인이 구매한 것처럼 영상을 게시해 눈길을 끌었다. 심지어 그는 "힘들게 구했다"는 말로 직접 구입한 것처럼 시청자들에게 소개했으나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한혜연이 광고비 수천만 원을 받고 해당 제품을 광고했던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이 같은 해프닝은 가수 강민경을 비롯해 크리에이터 양팡, 엠브로, 햄지, 파뿌리 등에게도 해당됐으며 이들 역시 사과문을 게시해 논란을 수습했다.

하지만 유명 크리에이터들의 수익이 많게는 연 수십억 더 나아가 수 백억에 달한다는 얘기들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시청자들까지 우롱해가며 뒷 광고를 통해 부가 수익까지 챙기는 일부 크리에이터들과 방송인들의 이기적인 행태에 분노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예계 도박 파문, 짧은 자숙→이른 복귀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연예계의 연이은 불법 도…
기사이미지
'탁재훈 도박 의혹·신정환 복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가수 탁재훈이 …
기사이미지
아리♥려욱, 7세 차 커플 탄생→신…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과 타히티 출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