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간 정근우 리터치 득점…오심 논란 제공

입력2020년 05월 24일(일) 16:07 최종수정2020년 05월 24일(일) 16:07
정근우 / 사진=DB
[잠실구장=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LG 트윈스 정근우의 리터치 과정에서 논란이 될만한 판정이 나왔다.

LG는 24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wiz와 홈경기를 치르고 있다.

LG는 4-4로 맞선 3회말 1사 후 정근우의 볼넷과 도루, 김용의에 우전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유강남이 우익수 쪽 얕은 플라이를 쳤다. 3루주자였던 정근우는 과감하게 홈으로 파고들었고 최초 판정은 득점 인정 인정이 됐다.

그러나 KT는 이후 정근우의 3루 리터치가 우익수 멜 로하스 주니어의 포구보다 빨랐다며 어필했다. 이후 KT 선발투수 윌리엄 쿠에바스가 3루에 송구했고 어필이 받아져 이기중 3루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류중일 감독은 급히 나와 비디오 판독을 요구했지만 심판진은 해당 장면이 비디오 판독 대상자가 아님을 설명했다. 결국 정근우의 득점은 인정되지 않고 이닝이 넘어갔다.

그러나 중계화면에 드러난 해당 장면에서 정근우는 로하스의 포구 이후 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엘지 입장에서는 역전 점수가 날아가게 된 셈이다.

한편 이 경기를 운영 중인 최수원 심판조는 지난 8일 경기 진행 미숙으로 퓨처스리그로 강등된 후 19일 1군에 돌아왔다. 이날 경기에서는 구심 최수원, 1루심 장준영, 2루심 김준희, 3루심 이기중으로 구성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진작가에게 빚 없다"…신현준 前 매니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진작가 A 씨가 배우 신…
기사이미지
BJ 박소은, 지난주 사망 "악플 힘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한 유…
기사이미지
'프로포폴 투약 의혹' 하정우, 여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