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박혜경 "유일하게 친한 연예인 홍석천, 뭐라도 주고 싶은 남자" [텔리뷰]

입력2020년 04월 01일(수) 07:00 최종수정2020년 04월 01일(수) 07:00
박혜경 홍석천 /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박혜경이 방송인 홍석천을 향한 무조건적인 지지를 표했다.

3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박혜경의 일상이 담겼다.

늦은 밤 박혜경은 집 근처 카페에서 홍석천과 만났다. 홍석천은 "어떻게 친해졌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방송 같이 하면서 친해졌다"고 말했다. 박혜경은 "친한 사람 누구냐고 하면 유일하게 말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홍석천은 "주구장창 나만 얘기한다.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이다"고 농담했다.

홍석천은 "가수가 목소리를 잃는다는 건 다 잃는 거 아니냐. 왜 노래 안 하냐고 하면 '내가 목소리가 잘 안 나와' 하는데 마음이 뜨끔하더라"고 털어놨다.

박혜경은 "저는 이미 그보다 더 심한 인생의 경험을 한 사람을 봤다. 내 옆에"라면서 "오빠가 한창 힘들 때 견뎌내는 걸 다 봤다. 오빠를 보면서 많은 힘을 냈다. 이 얘길 한번도 해본 적이 없는데, 제가 한증막에서 살았을 때도, 돈이 없을 때도 뭐라고 주고 싶은 남자다. 남자친구 생겼을 때도 오빠한테 보여주고 100일도 여기서 할 거야 했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