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9단, 中 코로나19 피해 복구 위해 성금 1000만 원 전달

입력2020년 02월 17일(월) 11:45 최종수정2020년 02월 17일(월) 11:45
신진서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LG배 챔피언 신진서(20) 9단이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복구에 동참하고 싶다며 성금 1000만 원을 보내왔다.

한국기원은 중국바둑협회에 신진서 9단의 뜻을 전하고 관계기관에 송금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진서 9단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바둑 공부에 매진 중인 연구생을 위해 써 달라며 장학금 500만 원도 함께 전달해 왔다.

2012년 1회 영재입단대회를 통해 입단한 신진서 9단은 12일 막을 내린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 3번기에서 박정환(27) 9단을 종합전적 2-0으로 꺾고 메이저 세계대회 첫 우승을 달성했다.

한편 지난 3일에는 이창호 9단이 1000만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이창호 9단의 성금은 중국바둑협회 소속 우한 출신 리저(李喆) 6단의 소개로 우한대학교육발전기금회(武漢大學敎育發展基金會)에 13일 전달됐다. 중국 프로기사들도 같은 기금회로 성금을 보내고 있다고 중국바둑협회 관계자가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부부의 세계' 김희애, 외도한 남편 살해 욕…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기사이미지
일본 매체 "도쿄 올림픽, 내년 7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연기된 2020 …
기사이미지
휘성,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 →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