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최고 시청률 19.2%, '손예진·김정현 위기' 16회까지 긴장감 UP

입력2020년 02월 16일(일) 09:26 최종수정2020년 02월 16일(일) 09:26
현빈 손예진 김정현 서지혜 /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거듭되는 위기로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15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 15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시청률 17.1%, 최고 19.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최종회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정원의 손에 넘겨져 위기 상황을 맞은 리정혁(현빈)과, 사랑을 지키려는 윤세리(손예진)의 고군분투가 그려져 시선을 모았다.

조철강(오만석)의 죽음과 함께 오랜 싸움에 종지부를 찍는 듯했던 리정혁은 곧이어 국정원의 조사를 받게 됐고, 이 과정에서 윤세리까지 함께 조사를 받아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리정혁은 혹시 윤세리의 지위와 명성에 피해가 갈까 우려해 자신이 그를 포섭하고 이용하려 했다고 거짓 진술을 했고, 윤세리는 오히려 강력하게 부인했다. 서로를 지키기 위해 상반된 진술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애틋한 사랑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반면 드디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서단(서지혜)과 구승준(김정현)의 엇갈린 인연도 안타까움을 더했다. 다시 한 번 쫓기는 신세가 된 구승준은 납치당했다가 천 사장(홍우진)의 도움으로 풀려났고 북한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서단을 만나려 찾아갔다. 구승준은 곧 출국해야만 하는 자신의 처지를 설명하며 서단의 손에 반지를 끼워 줬고, 서단은 아프고 속상한 마음을 애써 감추며 작별했다.

방송 말미에는 윤세리와 구승준의 엇갈린 운명이 비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자신과의 관계에 선을 그으려는 리정혁의 냉정한 태도에 상처받은 윤세리는 그대로 의식을 잃었고 수술 후유증으로 패혈증 진단을 받았다. 구승준은 출국하기 직전 서단이 납치됐다는 사실을 알고 다급하게 발걸음을 돌렸고, 구하러 찾아간 장소에서 괴한들로부터 습격을 당해 총상을 입고 쓰러졌다.

생사의 기로에 놓인 윤세리와 구승준이 어떤 운명을 맞게 될지, 최종회까지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끝까지 종잡을 수 없는 전개와 슬프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사랑의 불시착’ 마지막회는 16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부부의 세계' 김희애, 외도한 남편 살해 욕…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기사이미지
일본 매체 "도쿄 올림픽, 내년 7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연기된 2020 …
기사이미지
휘성,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 →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