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정동원 조부상, 빈소 지키며 의젓 "슬프지만 눈물 참을 것" [텔리뷰]

입력2020년 02월 14일(금) 07:00 최종수정2020년 02월 14일(금) 07:00
정동원 김호중 이찬원 황윤성 장민호 /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미스터트롯' 정동원이 조부상 후 의젓한 모습으로 빈소를 지켰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는 본선 3차 기부금 팀미션이 진행됐다.

이날 본선 3차 팀 미션 중 비보를 접한 정동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정동원은 곁을 지켜주던 할아버지를 떠나보냈다.

정동원은 빈소를 지키는 내내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팀원들은 정동원의 비보를 접하고 한걸음에 달려왔다. 이찬원은 오히려 자신들을 챙기는 정동원을 보며 "씩씩하다 우리 동원이"라고 말했다. 정동원은 도리어 팀의 연습 진행 상황을 걱정하기도 했다. 이에 이찬원은 "형이랑 삼촌들이 다 맞춰 놓을 테니 동원이는 잘 추슬러서 오면 된다"고 전했다.

이어 '미스터트롯' 출연진들도 빈소를 찾았다. 반가운 사람들이 등장하자 정동원은 바로 남승민에게 달려가 노래를 불렀다. 이에 남승민은 "너 안 슬프냐. 참지 말고 울어라"라고 말했다. 정동원은 "슬픈데 참고 있는 거다. 울면 안 된다. 할아버지가 더 안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할아버지가 전날 서울에서 내려올 때는 괜찮으셨다. 그리고 저녁에 주무셨는데 아침에 못 일어났다. 그래도 편하게 돌아가셨다"고 설명했다.

장민호는 "삼촌들이 동원이 다 커서 어른이 될 때까지 응원하겠다. 동원이 20세 넘을 때까지 응원해 줄 것"이라며 "그 뒤로는 네가 삼촌들 지켜줘야 한다"고 격려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류시원 오늘(15일) 비연예인과 비공개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류시원이 결…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기사이미지
유명 男 배우·기획사 대표 등, 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