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민·길렌워터,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우승 차지

입력2020년 01월 19일(일) 17:00 최종수정2020년 01월 19일(일) 17:00
김현민 / 사진=KBL 제공
[인천삼산월드체육관=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김현민(부산 KT)과 트로이 길렌워터(인천 전자랜드)가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현민과 길렌워터는 19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에서 정상에 올랐다.

올스타전의 백미, KBL 최고의 덩커를 선발하는 덩크 콘테스트는 국내선수 부문에 2011-2012시즌, 2016-2017시즌 덩크왕 김현민을 비롯해 같은 팀 소속 양홍석 그리고 최준용(서울 SK), 장재석(고양 오리온), 서현석(원주 DB), 김진영, 배강률(이상 서울 삼성), 박인태(창원 LG), 민성주(인천 전자랜드), 김진용(전주 KCC), 박준은(울산 현대모비스) 등이 참가했다.

외국선수 부문에는 올 시즌 평균 1.26개의 덩크슛을 기록 중인 크리스 맥컬러(안양 KGC)를 비롯해 닉 미네라스(서울 삼성), 에메카 오카포(울산 현대모비스), 자밀 워니(서울 SK), 보리스 사보비치(고양 오리온), 길렌워터 등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번 덩크 콘테스트는 제한시간 60초동안 자유롭게 덩크슛을 시도해 5명의 심사위원으로부터 평가를 받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기 전 펼쳐진 예선에서 국내 선수는 김철욱, 최준용, 김현민이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이어 외국 선수는 길렌워터와 맥컬러의 대결로 압축됐다. 미네라스가 예선 무대에서 50점 만점을 기록해 결승 무대에 올랐지만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차점자였던 길렌워터가 기회를 잡았다.

첫 주자로 나선 김현민은 만화 '슬램덩크'의 강백호로 변신해 3명의 사람을 뛰어 넘어 원핸드 덩크를 꽂아 넣었다. 이 퍼포먼스로 47점을 얻어 1라운드에서 45점, 35점을 기록한 최준용, 김철욱을 압도했다.

기세를 탄 김현민은 2라운드에서 눈을 가린채 덩크슛을 시도했다. 첫 시도를 실패했지만 이내 투핸드 슬램 덩크를 꽃아 넣은 후 KT 선수들과 세리머니를 펼쳤다. 결국 49점을 얻어 다른 경쟁자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1-12시즌과 2016-17시즌 올스타전 덩크 컨테스트 우승을 경험한 바 있는 김현민은 이로써 3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외국 선수 부문은 행운의 결승 진출자 길렌원터의 선공으로 시작됐다. 길렌워터는 원핸드 덩크와 백덩크를 작렬해 46점을 얻었다. 이에 맞서는 맥컬러는 180도 회전 뒤 원핸드 덩크로 맞불을 놨다. 그러나 다리 사이로 공을 꺼내는 기술을 실패해 44점을 얻는 데 그쳤다.

1라운드에서 2점을 앞선 길렌워터는 2라운드 시작과 함께 깔끔한 원핸드 덩크를 터뜨렸다. 또다시 46점을 얻어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섰다. 궁지에 몰린 맥컬러는 다리 사이로 공을 꺼내는 기술을 연속으로 시도하며 극적인 역전을 노렸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결국 승부는 길렌워터의 우승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덩크 퍼포먼스 상은 김진용이 차지했다. 김진용은 경기 전 펼쳐진 덩크 콘테스트 예선에서 조커 분장을 하고 덩크를 터뜨려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과보다 성취, 목표보다 목적"…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기사이미지
높았던 나달의 벽…권순우, 멕시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권순우(세계랭킹 76위, CJ제일제당 후…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21일) 컴백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