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 31점' 도로공사, '이재영 부상 이탈' 흥국생명 격파

입력2020년 01월 18일(토) 18:32 최종수정2020년 01월 18일(토) 18:32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이재영이 부상으로 이탈한 흥국생명을 제압했다.

도로공사는 18일 오후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15 25-20 27-29 19-25 15-8)로 승리했다.

3연패에서 탈출한 도로공사는 6승11패(승점 18)를 기록하며 5위에 자리했다. 반면 4연승 행진이 중단된 흥국생명은 10승7패(승점 34)로 2위를 유지했다.

박정아는 31점, 산체스는 29점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문정원은 15점, 정대영은 10점을 보탰다.

이재영이 부상으로 빠진 흥국생명에서는 루시아가 23점, 김미연이 21점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힘이 모자랐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도로공사였다. 새 외국인 선수 산체스와 박정아 등 주축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1세트부터 점수 차이를 벌렸다. 흥국생명에서는 루시아가 분전했지만 이재영의 공백을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도로공사는 1세트를 25-15, 2세트를 25-20으로 쉽게 가져갔다.

흥국생명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3세트 들어 산체스가 지친 기색을 보이자, 흥국생명도 루시아, 김미연을 앞세워 반격을 시작했다. 3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29-27로 따낸 흥국생명은 기세를 몰아 4세트 역시 25-19로 가져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팀은 도로공사였다. 도로공사는 5세트 초반 박정아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여기에 산체스까지 다시 힘을 내면서 7-2로 차이를 벌렸다. 이후 도로공사는 세트 내내 큰 점수 차이를 유지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결국 이원정의 서브 득점으로 15점 고지를 밟으며, 세트스코어 3-2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과보다 성취, 목표보다 목적"…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기사이미지
높았던 나달의 벽…권순우, 멕시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권순우(세계랭킹 76위, CJ제일제당 후…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21일) 컴백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