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했던 경기력' 베트남, 요르단과 0-0으로 전반종료(U23 챔피언십)

입력2020년 01월 13일(월) 23:06 최종수정2020년 01월 13일(월) 23:06
박항서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요르단과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3일 오후 10시15분(한국시각)부터 태국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을 치르고 있다. 베트남과 요르단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AFC U-23 챔피언십은 다가오는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예선을 겸해 치러진다. 아시아에는 총 4장의 올림픽 본선 티켓이 배정됐는데, 올림픽 개최국 일본에 1장이 주어지고, 남은 3장의 티켓 주인이 이번 대회를 통해 결정된다. 지난 2018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베트남은 영광 재현과 함께 올림픽 본선 티켓 획득을 노리고 있다.

베트남은 전반전에 제대로 된 전진패스가 나오지 않아 애를 먹었다. 반면 요르단은 틈만 나면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11분 요르단의 와르도 헤랄 알바리가 페널티박스 바깥쪽에서 먼 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빗맞으며 허공을 갈랐다. 전반 19분에는 하디 오마르 아흐메드가 골키퍼 바로 앞에서 오른발로 선제골을 노렸지만, 베트남 골키퍼가 발을 쭉 뻗으며 슈퍼세이브를 선보였다.

가슴을 쓸어내린 베트남은 전반 21분 이날 첫 번째 슈팅을 날렸다. 응우옌 호앙 득이 마음놓고 중거리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그러나 베트남 공격의 물꼬를 트는 슈팅이었다.

모처럼 슈팅을 날린 베트남은 곧바로 위기를 맞았다. 전반 23분 압델 모탈립 아부리지크가 베트남 수비수가 자리를 잡지 못한 틈을 타 헤더슈팅을 날렸지만, 골대 측면으로 빠졌다. 바로 1분 뒤에도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를 제치고 오른발 발등으로 골을 노렸다. 그러나 베트남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요르단의 공격은 계속됐다. 전반 34분 야찬 압달라 알나이마트가 측면에서 올라온 알리 이야드 올완의 크로스에 머리를 갖다 대며 베트남을 위협했다. 하지만 골문을 한 끗 차이로 벗어났다.

일방적인 공격을 얻어맞은 베트남은 전반 35분 수비에 변화를 꾀했다. 펀딘펑을 그라운드에 내보내고 도탕팅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양 팀은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재석보다 비싼" 송가인, 업계 병들이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
기사이미지
'트롯 대세' 둘째이모 김다비·김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계 신흥 대세' 가수 둘째이모 김…
기사이미지
박막례 할머니 측, 유튜브 과대 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기 유튜버들의 일명 '뒷광고' 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