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브라이언, 매니저 생각에 울컥 "함께 일할 때 즐거워"

입력2019년 12월 15일(일) 00:20 최종수정2019년 12월 15일(일) 00:32
브라이언 매니저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브라이언이 매니저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브라이언과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브라이언은 "매니저님이 저를 위해 고생 많이 하신 거 안다"며 "이번에 환희랑 20주년 앨범 준비했다. 앨범 녹음 끝나고 원래 부모님, 아니면 친구 주는데 고생한 매니저 생각하면서 매니저에게 줬다"고 말했다.

브라이언은 고생한 매니저를 생각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편지 내용은 잘 생각이 안 나는데 '고생 많았다. 일할 때마다 즐겁다'는 내용을 적은 것 같다"며 "고마운 마음에 줬는데 매니저가 그렇게 감동 받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매니저님이 엄마 같다가 친구 같다가 또 일할 때는 최고의 파트너가 됐다가 여러가지 역할을 해주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5이닝 8K 무실점' 류현진, 시즌 첫…
기사이미지
'구하라법', 쉽지 않은 입법 과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일명 '구하라법'(민법 일부개정법률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