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최홍만 "아버지와 키 차이로 사이 멀어져" [TV캡처]

입력2019년 12월 02일(월) 23:19 최종수정2019년 12월 02일(월) 23:19
최홍만 최한명 씨 부자 /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아이콘택트'에서 최홍만이 아버지와 어색함을 풀고 싶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최홍만 최한명 부자가 출연했다.

최홍만은 "제가 크고 아버지는 유난히 작으시다. 주위의 관심을 받다 보니까 눈치를 보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최홍만은 "같이 편하게 식사한 적도, 놀러간 적도 없었다. 고등학교 때부터 부모님과 따로 지냈다. 그러다 보니 점점 어색함이 쌓였다. 어색함을 어떻게 풀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최홍만은 "어릴 때는 외향적이었다. 고등학교 때부터 관심을 받다 보니까 스트레스가 쌓이더라. 그게 병이 됐다. 사람들은 이해 못 한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나야 리베라 익사 추정, 보트에 아들만 남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나야 리베…
기사이미지
황희찬, 라이프치히 이적 완료…5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이 드디어 빅리그에 입성했다. …
기사이미지
조한선X강승연→박신아, 확신을 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