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승리는?" 정준영·최종훈 징역 구형, 대중은 분노할 밖에 [ST이슈]

입력2019년 11월 14일(목) 10:22 최종수정2019년 11월 14일(목) 14:37
승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검찰이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 및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에 대해 징역 7년을 구형하면서 빅뱅 출신 승리가 소환되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정준영에게는 징역 7년, 최종훈에게는 5년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클럽 버닝썬MD 김모씨와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씨, 회사원 권모씨에게는 각각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정준영은 2015년부터 이듬해까지 승리 등이 참여한 이른바 '승리 단톡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며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전송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정준영은 최종훈 등과 함께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정준영 측은 "합의에 의해 이뤄진 성관계였다"며 성폭행이 아니라고 부인했고, 최종훈 측은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정준영의 징역 구형에 사건의 단초가 된 '승리 단톡방'이 화두에 오르는 모양새다. 해당 카톡방에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을 비롯해 로이킴, 강인, 이종현, 용준형, 정진운, 에디킴, 이철우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소위 '버닝썬 게이트'를 발발시킨 장본인으로 수차례 경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성매매, 성매매 알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승리의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영장은 기각됐다.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이유를 밝혔다.

여론은 불타올랐다. 더욱이 기각 후 승리는 서울의 한 체육관을 찾아 운동을 즐겨 대중의 공분을 샀다. 반성의 기미 없이 아무렇지 않게 일상생활을 즐기는 모습을 두고 비난이 이어진 것.

영장을 기각한 신 판사의 해임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승리의 혐의는 차고도 넘치지만 그는 여전히 유유자적한 삶을 영위 중이다. 승리는 이후 검찰에 송치된 날에도 서울 강남의 고급 스파에 방문해 힐링을 즐겼다.

연예계를 뒤흔든 역대급 범죄 의혹을 까발린 승리는 여유롭기만 하다. 당초 육군 현역 입대를 앞두고 있던 승리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뒤 입대 연기 신청을 했다. 입영연기 기한이 만료됐으나 아직도 승리의 입대일은 나오지 않았다.

구속돼 징역을 구형받은 정준영 최종훈 등과 상반되는 풍경이다. 대중은 분노할 수밖에 없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예비신랑→피의자' 김건모, 그를 둘러싼 각…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혼 소식으로 화제를 모…
기사이미지
김준수, 10년 만에 열린 방송길 [S…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김준수가 10년 만에 지상파 프로…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투애니원(2N…
기사이미지
"터질게 터졌다" 폭력에 노출된 '보니하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
기사이미지
'손흥민 28분' 토트넘, 뮌헨 원정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뮌헨 원정에서 완패를 당했다…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