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멕시코 아빌라에 후반 32분 선제골 허용 [U-17 월드컵]

입력2019년 11월 11일(월) 09:38 최종수정2019년 11월 11일(월) 09:38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사상 첫 U-17 월드컵 4강 진출을 노리는 김정수호가 위기를 맞았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각) 오전 8시 브라질 비토리아의 에스타디오 클레버 안드라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멕시코와의 8강전에서 후반 32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이날 한국은 멕시코를 상대로 후반 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후반 32분 알리 아빌라의 헤더 슈팅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후반 32분 현재 한국은 멕시코에 0-1로 끌려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나야 리베라 익사 추정, 보트에 아들만 남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나야 리베…
기사이미지
황희찬, 라이프치히 이적 완료…5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이 드디어 빅리그에 입성했다. …
기사이미지
조한선X강승연→박신아, 확신을 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