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박원숙, 눈물로 그린 16년 전 그날 "꿈에도 생각 못 해"

입력2019년 11월 09일(토) 09:23 최종수정2019년 11월 09일(토) 09:31
박원숙 아들 16주기 / 사진=MBN 모던패밀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모던패밀리' 박원숙이 16년 전 세상을 떠난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8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배우 박원숙이 출연, 16년 전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원숙은 "그때 촬영장을 가고 있었는데 아들이 차에 부딪혀서 조금 다쳤다고 병원에 왔다 가라고 하더라"라며 "조금 다쳤다고 하길래 '촬영 끝나고 가면 안 돼요?'라고 물었는데 지금 오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상상력이 풍부한 편인데도 꿈에도 생각 못 했다. 딱 들어갔는데 아들 친구가 복도에서 울고 있는 걸 보고도 몰랐다"며 "딱 들어갔는데 '내가 지금 드라마 찍는 건가' 했었다"고 말하며 울컥했다.

박원숙은 "그날을 깊이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 객관적으로 날 봐도 너무 불쌍하고 기가 막힌 사람이다. 이젠 좋은 것만 생각하려고 한다"며 "그래서 요즘엔 아들이 있는 곳에 안 간다. 마음의 상처가 아문 것 같은데 다시 덧날까 싶어서 그냥 잘 안 간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마지막으로 박원숙은 16년 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 故 서범구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나중에 다시 만날 때까지 나도 잘 살고 마무리 잘 하겠다. 철이 없는 엄마가 우리 아들에게 미안하다. 나중에 떳떳한 엄마로 다시 만나자"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어쩌다 국제적 조롱거리로 전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 시즌 조작 의혹으로 오…
기사이미지
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 조롱…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베트남축구협회가 박항서 감독에게 인…
기사이미지
'접전: 갑을 전쟁', '웃픈' 사회 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짧고 강렬하다. 79분의 러닝타임 안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