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윤도현 "헨리, 재능 잘 다듬으면 꽃처럼 확 필것" [텔리뷰]

입력2019년 11월 09일(토) 07:00 최종수정2019년 11월 09일(토) 07:00
윤도현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윤도현이 후배 헨리에게 애정어린 조언을 건넸다.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게스트로 윤도현이 출연했다.

이날 윤도현은 헨리와 함께 한강 바이킹에 나섰다. 헨리는 바이킹하다 쉬는 시간에 윤도현에 과일 도시락을 대접했다. 헨리는 "먼저 연락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앞서 윤도현은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연주하는 모습을 보고 후배 헨리에 관심이 생겨 먼저 연락했다고 밝혔다. 헨리의 팬미팅에도 자청해 찾아갔다고.

윤도현은 헨리에게 "음악적 재능을 잘 가꾸고 다듬으면 저 꽃처럼 확 필 것 같더라. 그래서 연락했다. 예전에 선배들도 나한테 그렇게 해주셨다. 조용필, 강산에, 전인권 선배님이 볼도 꼬집고 그러셨다"고 말했다.

이에 헨리는 "귀엽다. 귀엽다"면서 맞장구쳤고 윤도현은 "모르냐? 나 가요계 귀염둥이다. 지금도 귀염둥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헨리는 "왜 그런지 알겠다. 머리숱이 많으면 귀염워 보인다. 저도 머리숱 많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아날 구멍…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기사이미지
손흥민, 박지성 제치고 'PL 최고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박지성을 제치고 프리미어리…
기사이미지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재차 사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래퍼 빈첸이 故설리, 종현을 언급한 것…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