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안산·부천, K리그2 준PO 티켓과 득점왕 주인은 누구?

입력2019년 11월 07일(목) 20:18 최종수정2019년 11월 07일(목) 20:20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하나원큐 K리그2 2019가 막바지로 접어들었지만, 치열한 순위 경쟁은 끝나지 않았다.

시즌 내내 치열한 순위 경쟁을 치른 K리그2는 아직 준플레이오프 대진이 정해지지 않아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펠리페와 치솜이 불을 지핀 득점왕 경쟁,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도움왕의 주인공 등 모든 것이 결정될 K리그2 최종 라운드의 관전포인트를 짚어본다.

▲안양, 안산, 부천…준플레이오프행 티켓은 누구에게.

현재 3위 안양은 승점 52, 4위 안산이 승점 50이고, 5위 부천이 승점 48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안양이 지난 라운드에서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으나, 나머지 한자리의 주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36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경우의 수가 너눠진다.

4위 안산은 올 시즌 세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둔 전남을 상대한다. 안산이 전남을 꺾는다면 최소 4위를 확보하며, 안산이 지더라도 부천이 비기거나 지면 4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라갈 수 있다. 하지만 안산이 비기고 부천이 이기면 승점은 51로 같아진다. 이 경우 안산은 부천보다 다득점에 밀려 부천에 4위 자리를 내준다. 그러므로 안산은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각오로 전남전에 임해야 한다.

▲개인상 타이틀은 누구에게.

광주의 펠리페는 3,4월 두 달간 9골을 몰아치며 일찌감치 올 시즌 득점 선두에 자리 잡았다. 이후 5월부터 10월까지도 매달 1골 이상 기록하며 독주체제를 굳혔다. 그러나 싱겁게 끝날 것 같던 득점왕 레이스에 수원FC 치솜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치솜은 8월과 9월에 4골씩 터뜨리며 펠리페를 위협했고, 급기야 31라운드에서 2골을 추가해 득점 1위 자리까지 오르기도 했다.

현재 펠리페는 27경기에서 19골, 치솜이 32경기 동안 18골을 넣었다. 득점 수가 같으면 출장경기 수가 적은 선수가 더 높은 순위를 차지하므로 일단 펠리페가 유리한 상황이다. 이번 라운드 펠리페의 광주는 대전을, 치솜의 수원FC는 부천을 만난다.

한편 도움 순위는 정재희(전남)가 9개(28경기), 김상원(안양)이 8개(31경기), 장혁진(안산)이 8개(33경기) 순이며, 이동준(부산)과 백성동(수원FC)이 35경기에서 각각 7개를 기록해 4위를 지키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소정 "故 권리세·고은비 기일, 생일과 같아…
기사이미지
'YG 공주'→'탈YG 1호 가수' 씨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투애니원 출신 씨엘이 '탈 YG엔터…
기사이미지
"상처뿐인" 아이즈원, 컴백은 없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프로듀스' 조작 논란의 여파가 아이즈…
기사이미지
日 '홍백가합전', 아이즈원 출연 고민 "파장…
기사이미지
비디오 판독도 오심?…여전히 어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회째를 맞이하는 프리미어 12지만, 어…
기사이미지
안준영 뒤에 숨은 CJ, '문화제국'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프로듀스' 시리즈의 조작 혐의로 담당…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