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호, 활동 중단 선언 "감정 이용당해 힘들어…공황 발작+틱장애 생겨"

입력2019년 11월 06일(수) 22:59 최종수정2019년 11월 06일(수) 22:59
유정호 / 사진=유정호 개인 채널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유튜버 유정호가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유정호는 5일 유튜브 채널 '유정호tv'를 통해 "정말로 행복했다. 잘 지내야 한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유정호는 지난해 10월 공황장애로 인해 힘들다는 영상을 올렸던 것을 언급하며 "점점 나아질 거라 생각했으나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금 내가 하는 일이 오래도록 남아 회복할 시간을 주지 못해 생긴 일이라는 걸 알게 됐다"면서 "지난 힘들었던 1년 동안 아이 치료비가 없다는 등 도움을 요청하는 나와 비슷한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 도움을 줬는데 나중에 거짓이었다는 얘기를 듣게 됐다. 내가 아프고 힘들었던 감정을 이용했다는 것에 고통스럽고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이로 인해 공황 발작이 오고 틱장애 등의 병이 생겼다고.

유정호는 또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아주 먼 여행을 떠나겠다"면서 "고작 해봐야 어두운 곳 구석에서 웅크리고 이겨내러 용쓰는 작은 공간뿐이겠지만 이겨내 보겠다. 최대한 빨리 돌아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유정호는 100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명 유튜버로 학교 폭력을 당하는 아이들이나 힘든 상황에 놓인 노인, 환자 등 약자들을 돕는 영상을 만들며 얼굴을 알렸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어쩌다 국제적 조롱거리로 전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 시즌 조작 의혹으로 오…
기사이미지
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 조롱…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베트남축구협회가 박항서 감독에게 인…
기사이미지
'접전: 갑을 전쟁', '웃픈' 사회 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짧고 강렬하다. 79분의 러닝타임 안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