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완전체 내한, 韓 팬 향한 특급 이벤트

입력2019년 10월 21일(월) 10:02 최종수정2019년 10월 21일(월) 10:02
사진=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터미네이터 팀 완전체 내한과 더불어 한국 팬들을 위한 특급 이벤트가 눈길을 끈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감독 팀 밀러)가 10월 21일 내한 일정을 시작하며 기자 간담회부터 V라이브, 레드카펫까지 한국 팬들을 위한 특급 이벤트를 예고하고 있어 화제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 VS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이번 행사는 아시아 최초로 이루어지는 프레스 정킷으로, 10월 21일부터 10월 22일까지 양일간 대한민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 포시즌스 호텔 광화문에서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리며 시리즈의 아이콘인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린다 해밀턴, 새로운 시리즈의 주역 맥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 그리고 '데드풀'로 국내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흥행 열풍을 일으켰던 팀 밀러 감독까지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국내 및 11개 아시아 국가 기자들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예정이다.

특히 이번이 첫 내한인 맥켄지 데이비스와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는 한국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고자 이날 오후 2시 25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직접 전하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에 대한 소개와 토크 시간을 마련해 팬들과 유쾌하고 즐거운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오후 7시에는 여의도 IFC몰에서 주연 배우들과 팀 밀러 감독이 참석하는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모든 배우와 감독이 총출동해 팬들과 직접 소통하는 자리로 배우들이 관객에게 특별한 선물을 선사하는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레드카펫 행사는 사전 신청 없이 자유롭게 관람 및 참석이 가능하며, 카카오페이지에서도 생중계로 관람할 수 있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데드풀' 팀 밀러 감독의 파격적이고 트렌디한 액션과 전에 없던 강력한 캐릭터들의 대격돌로 큰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터미네이터 시리즈를 만든 제임스 카메론이 제작, 시리즈의 아이콘 T-800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사라 코너 린다 해밀턴의 컴백으로 화제를 집중시키고 있다. 10월 30일 개봉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소정 "故 권리세·고은비 기일, 생일과 같아…
기사이미지
'YG 공주'→'탈YG 1호 가수' 씨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투애니원 출신 씨엘이 '탈 YG엔터…
기사이미지
"상처뿐인" 아이즈원, 컴백은 없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프로듀스' 조작 논란의 여파가 아이즈…
기사이미지
日 '홍백가합전', 아이즈원 출연 고민 "파장…
기사이미지
'대만전 충격패' 한국, 도쿄 올림픽…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의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 획득…
기사이미지
안준영 뒤에 숨은 CJ, '문화제국'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프로듀스' 시리즈의 조작 혐의로 담당…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