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감독 "선수들 절실함 커…나도 울컥"

입력2019년 10월 20일(일) 11:37 최종수정2019년 10월 20일(일) 11:37
유상철 감독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선물을 받은 것 같다"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성남 원정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인천은 19일 성남 탄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B 34라운드 성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인천은 성남과 0-0으로 팽팽히 맞섰지만, 후반 28분 무고사의 땅볼 프리킥 슈팅이 골망을 흔들며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6승11무17패(승점 29)를 기록한 인천은 경남FC(승점 28)를 제치고 10위로 올라서며 강등권에서 탈출했다. 귀중한 승리에 김호남 등 선수들과 이천수 전력강화실장은 눈물을 흘렸고, 유상철 감독의 눈시울도 붉어졌다.

유상철 감독은 "선수들이 원정에 와서 이기고자 하는 절실함이 컸던 것 같다"면서 "18일이 생일이었는데 선물을 받은 것 같아 기쁘다"고 전했다.

선수들이 눈물을 흘린 것에 대해서는 "나도 울컥했다. 선수들이 지금 위치가 위험했기 때문에 절실함에 눈물을 흘린 것 같다. 승리에 대한 감동이 컸다"고 덧붙였다.

하년 인천은 오는 27일 수원 삼성과 홈경기를 펼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