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 우승 헌납+PO 스윕패…SK의 역대급 추락

입력2019년 10월 17일(목) 21:45 최종수정2019년 10월 17일(목) 21:45
소사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연패를 향해 나아가던 SK 와이번스의 2019년이 허무하게 막을 내렸다.

SK는 17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3차전에서 키움 히어로즈에 1-10으로 대패했다.

SK는 3연패를 기록하며 키움에게 한국시리즈행 티켓을 헌납했다. 지난해 플레이오프를 거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기억을 재현하고자 했지만, 플레이오프에서 무기력하게 무너지며 아쉬움을 삼켰다.

최종순위 3위. 나쁘지 않은 성과이지만 SK로서는 절대 만족할 수 없는 결과다. SK는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뒤 FA 최정, 이재원을 잔류시키며 전력을 유지했다. 트레이 힐만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고 팀을 떠났지만, 단장으로 팀을 이끌었던 염경엽 감독이 힐만 감독을 대신해 지휘봉을 잡았다.

실제로 SK의 전력은 강력했다. 2019시즌 대부분의 기간 동안 정규리그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새 외국인 선수 다익손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검증된 외국인 선수 소사를 영입하기도 했다. SK의 독주가 이어지자 한국시리즈 2연패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하지만 SK는 9월 이후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다. 연패가 이어지면서 선수들의 플레이에서도 초조함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팀 분위기가 가라앉고, 연패는 더욱 길어지는 악순환이 이어졌다.

결국 SK는 두산 베어스에게 선두 자리를 내줬고, 결국 정규시즌 우승 트로피까지 헌납했다. SK는 8월까지만 해도 두산에 9경기나 앞서고 있었다. 1달 여 만에 엄청난 차이가 뒤집어진 것이다. 뒤돌아보면 SK의 2019시즌은 이 시점에서 끝난 것이나 다름 없었다.

실제로 SK는 아쉬움을 뒤로 한 채 플레이오프를 준비했지만, 정작 플레이오프에서는 무기력하게 무너졌다. 5전3선승제에서 단 한 경기도 따내지 못했고, 중심타자들은 찬스에서 무기력하게 돌아섰다. 반면 키움은 지난 시즌 SK에게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아픔을 설욕하겠다는 듯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다. 결과는 3-0이었다.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한국시리즈 2연패를 노렸던 SK는 한국시리즈의 문턱도 가보지 못한 채 허망하게 2019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트로트 질립니다" 누가 트로트를 '또로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것…
기사이미지
아이린X슬기, 레드벨벳 첫 유닛에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레드벨벳의 첫 유닛 레드벨벳-아…
기사이미지
'쌍갑포차'→'저녁 같이 드실래요'…
기사이미지
'스탠드업' 시청률은 저조했지만 코미디의 …
기사이미지
'심판 판정·강정호 징계 논란' 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굴러들어온 기회를 제발로 차버렸다. …
기사이미지
SBS '정글의 법칙'→월화극 휴식 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장기화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