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방위사령관' 진해수, 2차전 끝내기 아쉬움 씻은 3차전 호투

입력2019년 10월 09일(수) 17:14 최종수정2019년 10월 09일(수) 17:14
진해수 / 사진=팽현준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수도방위사령관' 진해수(LG 트윈스)가 잠실벌에서 LG를 지켰다.

LG는 9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5전 3선승제) 키움과의 홈경기에서 4-2 역전승을 거뒀다.

2연속 끝내기 패배 이후 1승을 거둔 LG는 기사회생에 성공했다.

LG 마운드가 견인한 승리였다. 선발투수 켈리는 초반 난조를 딛고 6이닝 2실점 호투를 펼쳤고, 불펜진이 3이닝 무실점을 합작했다.

특히 세 번째 투수 진해수는 1.1이닝 무실점 호투로 이날 경기의 승리투수가 됐다.

진해수에게는 2차전의 아쉬움을 씻은 호투였다.

진해수는 지난 7일 열린 2차전에서 4-4로 맞선 연장 10회말 1사 2루 위기에서 구원 등판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다. 유격수 구본혁과의 커뮤니케이션 미스로 견제 실책을 범했고, 이어진 1사 3루 상황에서는 주효상을 땅볼로 유도했지만 그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비록 진해수의 자책점은 아니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한 만큼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진해수는 3차전에서 2차전의 아쉬움을 모두 씻어냈다. 진해수는 2-2로 맞선 7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1점이라도 주면 그대로 시리즈까지 내줄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진해수는 담대했다. 김규민의 번트 때 침착하게 선행 주자를 잡았다. 이어 김혜성과 서건창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키움의 기세는 꺾였고, 그만큼 LG의 기세는 올랐다.

기세를 탄 LG는 7회말 정주현의 2루타와 상대 실책,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진해수는 8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라 선두타자 이정후를 2루수 땅볼로 막아낸 뒤 마운드를 정우영에게 넘겼다.

이후 LG는 페게로의 홈런까지 보태며 4-2 승리를 거뒀다.

가을잔치에서 불펜진의 난조로 고민하고 있는 LG에게 진해수의 호투는 무엇보다 반가운 소식이다. 벼랑 끝에 몰린 LG를 구해낸 진해수가 4차전, 그리고 LG가 바라는 5차전에서도 LG의 불펜을 지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