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5차전 총력전 예고…로버츠 감독 "류현진 불펜 가능성 낮아"

입력2019년 10월 09일(수) 11:50 최종수정2019년 10월 09일(수) 11:51
사진=메이저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물러설 곳 없는 LA 다저스가 5차전 총력전을 예고했다. 선발 자원 류현진(LA 다저스)도 팀을 위해 불펜 대기에 나선다.

다저스는 오는 1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워싱턴 내셔널스와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홈 경기를 치른다.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다. 양 팀은 디비전시리즈에서 각각 2승2패를 기록하고 있어 5차전에서 최정예 멤버로 승리 사냥에 나선다.

이날 다저스는 선발로 워커 뷸러를 내세운다. 워싱턴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제일 먼저 마운드에 올려보낸다. 클레이튼 커쇼와 류현진은 상황에 따라 불펜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다. 하지만 류현진의 불펜 역할은 가능성이 크지 않다.

다저스 소식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매체 다저블루에 따르면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9일 "류현진은 불펜 대기를 하겠지만,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다. 그 이유는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 선발로 류현진을 염두하고 있기 때문으로 짐작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로버츠 감독은 9일 다저스 출입기자단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워싱턴을 이긴다면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에 선발투수로 류현진이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만약 다저스가 워싱턴을 5차전에서 이긴다면 류현진은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야구 경기 양상은 그 누구도 쉽게 예측하지 못한다. 그렇기에 로버츠 감독은 당장 눈앞에 놓인 워싱턴과의 승리를 따내기 위해 희박하지만 류현진을 불펜 자원으로 쓰는 경우의 수도 생각하고 있다.

류현진이 불펜으로 투입돼 다저스가 승리를 거두고,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에서 선발 투수로 곧바로 마운드에 오를 경우 류현진의 체력적인 부분이 염려된다. 그러나 워싱턴전 승리가 먼저다. 총력전을 예고한 만큼, 다저스는 워싱턴전에 모든 경우의 수를 동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