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케이 "화사와 성격 정반대, 그래서 더 통해요"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19년 10월 09일(수) 17:05 최종수정2020년 02월 05일(수) 12:54
케이 김지연 /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러블리즈 케이가 화사와의 케미가 화제가 돼 놀랐다고 밝혔다.

케이(김지연)가 러블리즈의 데뷔 5년 만에 솔로 앨범 '오버 앤 오버(Over And Over)'를 8일 발매하며 러블리즈의 첫 솔로 주자로 나섰다. 멤버들 중 처음인 데다 자신의 본명 '김지연'을 걸고 내는 앨범인 만큼 케이는 약 1년 정도 기간 동안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

타이틀 곡 '아이 고(I Go)'는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선사하는 성장 동화와 같은 곡이다. 힘들고 지친 날들 속에 항상 곁에 있어주는 빛 같은 존재들 덕분에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메시지의 가사가 인상적이며 매력적인 피아노 선율과 경쾌한 스트링 사운드에 케이만의 청아한 음색이 어우러졌다.

이날 케이는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Mnet 예능프로그램 '퀸덤' 속 화사와의 '케미'에 관해 언급했다. 케이와 화사는 '퀸덤' 3차 사전 경연인 유닛전에서 보컬 유닛을 결성해 동갑내기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두 사람은 극과 극의 성격을 보이며 큰 웃음을 안겼고, 단숨에 화제의 커플로 떠올랐다.

케이는 "우리가 이렇게 화제가 될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그는 "화사가 전날 해외투어를 하고 와서 한숨도 못 잔 상태라 촬영 내내 지쳐있었다. 나라도 힘을 줘야겠다는 생각에 나 역시 힘들지만 에너지를 끌어모았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케이는 "이렇게 많은 분들이 내 성격을 좋게 봐주실지 몰랐는데, 방송 후에 좋은 반응들을 보고 놀랐다"면서도 "하지만 조금 잠재울 필요가 있는 것 같다. 그때는 너무 업됐었다"고 말했다.
케이 /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실 두 사람의 조합은 케이의 적극적인 구애 덕분에 성사됐다. 화사를 그토록 원했던 이유가 따로 있었을까.

케이는 "유닛을 정하기 전에 선곡 리스트를 보면서 누구랑 하고 싶은지 고민을 했었다. 그 리스트 안에는 제가 잘할 수 있으며 좋아하는 곡도 있었고, 해보지 못 했던 곡도 있었다. 그러다 경연에서 보여주지 언제 보여줄 수 있겠냐는 마음에 도전을 선택했다. 마침 원래 팬이었던 화사와 같이 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화사는 무대 표정 연기나 퍼포먼스가 너무 멋있지 않나. 그런 점을 함께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화사에게 이런 내 마음을 너무 표현하고 싶어서 김밥도 사다 주면서 열심히 구애했다. 덕분에 함께하게 됐고,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듀엣곡으로 빌리 아일리시의 '위시 위 월 게이(wish we were gay)'를 선정했다. 케이의 말대로 밝고 상큼한 노래를 위주로 해오던 것과 달리 도전적인 선곡이었다. 케이는 "듀엣곡의 선곡 자체는 화사가 했다"며 "사실 화사는 내게 듀엣 파트너보다는 선생님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안 해봤던 곡을 하려다 보니 창법이 안 어울릴 법도 한데, 그런 부분을 잡아준 게 화사였다. 너무나 많은 걸 배울 수 있는 큰 기회였다"고 전했다.

케이는 화사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그는 "화사가 정말 잘 받아준다. 나랑 성격이 반대인데도 잘 맞다. 난 에너지가 있는 편인 반면에 화사는 좀 차분하다. 그래서인지 오히려 화사는 나를 재밌다고 생각해준다. 한 번은 내게 '지루하고 힘들 때 옆에서 밝게 해주니까 고맙다'고 말해줬다. 너무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